얼마 전, 시민도서관에 들렀다가 낯익은 얼굴을 발견했습니다.

바로 산지니 시인선 001호 『금정산을 보냈다』였는데요.

도서관에 들어서자마자 왼쪽에 보이는 원북원 후보 책들의 소개 전시에

한 자리를 담담히 꿰차고 있었습니다.


TOP5의 붉은 왕관이 표지의 초록빛과 잘 어울리지 않나요? :)


원북원부산(One Book One Busan)운동은 한 권의 책으로 하나 되는 부산을 만들자는 범시민 독서생활화 운동입니다.


원북원부산운동이란?: 담당 사서가 말하다!


올해로 12년째 진행되고 있는 원북원부산.

매년 한권의 책을 부산 시민들이 투표로 선정하여 고르는데요.


올해 후보도서 Top5에 든 『금정산을 보냈다』는 

후보도서 다섯 권 중 유일한 시집이자, 

유일하게 부산 출신 글쓴이가 쓴 책입니다.




멀리 중동으로 떠나는 아들의 가슴 주머니에 쥐어 보낸 무언가,

그것은 고향의 금정산이었다고 시인은 썼습니다.


부산에 대한 애정은 물론, 어두운 현실에서 도피하지 않는 

시인만의 '우둔함'이 담긴 이 책은 최영철 시인의 열 번째 시집입니다.

지난달에는 부산시 공공도서관 이달의 책으로 뽑히기도 했지요. 


파멸과 비명 속에도 어둠을 직면하며-『금정산을 보냈다』(책소개)



이제 2/24일이면 원북원부산 도서 투표시작됩니다. 

부산시민이라면 누구나 투표할 수 있습니다 :) 



2015년 원북원부산 도서 투표하기

 

 

후보도서

 

금정산을 보냈다 | 최영철 지음 | 산지니

상실의 시간들 | 최지월 지음 | 한겨레출판

세상물정의 사회학 | 노명우 지음 | 사계절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 | 오연호 지음 | 오마이북

저녁이 깊다 | 이혜경 지음 | 문학과지성사

 

투표기간 :  2015년 2월 24일(화) ~ 3월 23일(월)

투표방법 : 온라인 투표지

문의 : 시민도서관 도서관정책부(051-810-8291~5)



금정산을 보냈다 - 10점
최영철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