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성과 문화적 차이에 대한 상호 인정투쟁을 인류 역사 내내 끊임없이 벌여왔던 문화와 문명의 공간 지중해. 부산외국어대학교 지중해지역원은 국내 유일의 지중해지역 연구기관으로서, 지역학 연구의 대상으로 구체화한 ‘지중해학(Mediterranean Studies)’의 연구 성과를 세 권의 책으로 동시 출간하였다.

모로코, 알제리, 튀니지, 요르단, 레바논을 중심으로 근대 이후에 아랍어가 유럽어와 접촉하는 과정과 배경 및 그 결과를 살펴보는 책 『지중해 언어의 만남』(윤용수, 최춘식 지음/산지니/1만 8천 원), 지중해 인접국가의 다종다양한 지리와 역사, 문화를 총망라한 지역학 교양서 『지중해 문화를 걷다』(부산외국어대학교 지중해지역원 지음/산지니/1만 8천 원), 지중해의 한가운데 자리 잡은 시칠리아 섬의 풍습, 건축, 언어, 역사, 사람들을 살펴보는 기행기 『시칠리아 풍경』(아서 스탠리 리그스 지음/김희정 옮김/산지니/1만 8천 원)이 그것으로, 각각의 책들은 사회・역사・종교・문화 등 학제 간 연구를 요구하는 지역연구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다.


세계 언어의 전시장, 지중해의 언어들은 어떻게 만들어졌는가?


지중해지역원 인문총서 시리즈

지중해 언어의 만남

윤용수, 최춘식 지음 ∣ 228쪽 ∣ 신국판 ∣ 978-89-6545-303-1 03790 ∣ 18,000원


지중해 문화는 다양한 국가와 민족, 종교와 윤리가 공존하며 만들어졌다. 지중해 문명의 지층은 기존의 문명을 새로운 문명이 대체하는 형태로 발전해오고 있다. 문명의 접촉은 곧바로 언어의 접촉을 의미하기 때문에 겹겹이 쌓인 지중해 문명의 지층에는 그만큼 다양한 언어들이 존재한다. 『지중해 언어의 만남』에서는 모로코, 알제리, 튀니지, 요르단, 레바논을 중심으로 근대 이후에 아랍어가 유럽어와 접촉하는 과정과 배경 및 그 결과를 살펴본다. 지중해 국가들의 사례를 통해 언어의 강제 이식이 어떻게 언어 교류의 형태로 작용하는지 파악할 수 있고, 타 지역의 언어 교류 형태를 이해할 수 있다. 또한 이 책은 현대 사회에 들어선 지중해 국가들의 언어 상황과 당면한 과제들을 짚어보며 외래어가 범람하는 우리 사회에도 시사점을 던져준다. 이 책을 통해 지중해 언어 연구자는 물론이고 일반 독자들도 지중해 언어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지중해 언어의 만남 - 10점
윤용수.최춘식 지음/산지니

지중해 인접국가가 다함께 공생하는 문명 소통학을 지향하다


지중해 국가정보 시리즈 7

지중해 문화를 걷다

부산외국어대학교 지중해지역원 지음 ∣ 242쪽 ∣ 신국판 ∣ 978-89-6545-305-5 03900 ∣ 18,000원

지중해 인접국가의 다종다양한 지리와 역사, 문화를 총망라한 지역학 교양서 『지중해 문화를 걷다』가 출간되었다. 지중해는 그동안 복합 문명 공간으로서 서로 다른 문명들 간의 교류가 잦았고, 그로 인해 가장 역동적인 변화를 경험한 장소이기도 하다. 한편, 지중해 지역은 고대 그리스인들의 학문과 철학이 꽃핀 곳이자 중세 아랍·이슬람 문명의 발원지이기도 하며 근·현대 서구 제국주의가 팽창한 곳 역시 지중해이다. 이처럼 중요한 지리학적 특성을 가지고 있는 지중해 각 국가의 지리와 역사·문화를 서로 다른 전공 분야의 연구자들이 집필하여 지중해의 학문들을 총망라한 결과를 책으로 엮었다. 이는 지중해를 연구하는 지역 학문의 차원을 넘어, 외견상 이질적으로 보이는 국가와 문명들이 이해의 폭을 넓히고 함께 공생하는 문명 소통학을 지향한다. 『지중해 문화를 걷다』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남부 유럽에 위치한 아름다운 바다 ‘지중해’의 겉모습만이 아닌, 지중해라는 바다로 연결된 지중해 사람들의 삶과 속살에 대해 알 수 있게 한다.


지중해 문화를 걷다 - 10점
부산외국어대학교 지중해지역원 지음/산지니



이탈리아 남부의 아름다운 섬 시칠리아,

섬에 녹아든 역사를 살피는 여행길


지중해 번역 시리즈 7

시칠리아 풍경

아서 스탠리 리그스 지음 ∣ 김희정 옮김 | 264쪽 ∣ 신국판 ∣ 978-89-6545-304-8 03920 ∣ 18,000원


지중해의 한가운데 자리 잡은 시칠리아는 동서양의 경계를 가르는 지정학적 의미를 가지고 있는 장소이다. 현재에도 여행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이곳을 백여 년 전 미국의 역사학자 아서 스탠리 리그스가 탐방했다. 이후 그는 시칠리아 섬 전체를 돌아다니며 직접 경험한 내용을 기행기 『시칠리아 풍경(Vistas in Sicily)』 속에 담아 1912년 출간하였다. 이를 통해 시칠리아의 이국적인 풍경과 섬의 역사를 미국인들에게 전했다. 저자는 고대 그리스신화의 도시이기도 한 이곳을 여행하며, 시칠리아의 풍경이라는 현재 속에서 과거를 읽어내고, 그곳의 풍습과 사람들의 모습까지 묘사하였다. 동시에 지중해 주변의 온갖 볼거리들이 시칠리아라는 섬에 어떻게 집결되어 있는지, 이 섬의 사람들이나 그들의 풍습, 건축물, 언어 등이 어떤 영향 아래 형성되고 어떻게 그들만의 문화를 이뤄내고 있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시칠리아 풍경 - 10점
아서 스탠리 리그스 지음, 김희정 옮김/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