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독자 여러분 :)

오늘도 좋은 소식 들고 온 잠홍 편집자입니다. 


혹시 <학교도서관저널> 이라는 잡지를 아시나요?

교사와 사서가 기획하고, 함께 추천도서를 선정하고, 

직접 글 쓰고, 어울려 읽는 ‘책+독서+도서관+교육’ 잡지입니다.


'시'를 특집으로 한 2015년 11월호! 일러스트가 너무 귀여운데요.


교사, 사서분들만 읽는 게 아니라 학생들도 독자이기 때문에

알록달록 (!!)에다가 알찬 내용으로 꾸며져 있어요.

산지니에서 여러 도서 관련 잡지들을 구독하고 있지만

제가 내심 편애하며 매달 기다리는 잡지 중 하나에요.


학교도서관 잡지답게

도서관에서 학생들이 어떤 재미있는 활동을 통해

책과 친해지고 있는지 훔쳐볼 수도 있고요,

<꿈꾸는 책, 꿈꾸는 작가, '나만의 책 만들기' 코너>에서 발췌합니다. 통영 진남초의 황혜주 사서선생님께서 만드신 '책만들기' 코너에요.

(사서 선생님의 섬세한 손길이 느껴지지 않으십니까?!)


이번 호의 특집인 '' 관련 글에는

청소년들이 직접 추천한 시집들 소개도 있었어요. 


왼쪽부터 <거대한 뿌리>, <국어 교과서 작품 읽기 중1 시>, <기절했단 깬 것 같다>


 오른쪽에 <기절했다 깬 것 같다>라는 책 보이시나요?

제목에 꽂혀서 서평을 보니

경남여고 1학년 학생들이 쓴 책이더라구요. 저도 읽고 싶어요~


<거대한 뿌리> 서평도 너무 좋아요. 꼬장꼬장한 김수영 아저씨//


이외에도 여러 테마로 책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문학, 인문사회처럼 익숙한 분류도 있고


왼쪽 위부터 <돼지책>, <우리 엄마는 청소노동자예요!>, <태일이>, <미생>, <송곳>


이번호에는 '노동을 이야기하는 책들'을 따로 소개하고 있네요. 


그리고


그냥 재밌는 책!!! 

(이 코너가 실은 제일 맘에 듭니다)


그러다 저를 방긋 웃게 만든 뜻밖의 선물이

자연/과학/환경/생태 책 소개에 있었어요.



첫 페이지에 딱!

제가 담당한

『기후변화와 신사회계약: 지속가능한 발전을 향하여』가 있지 뭐에요 *_*



서평을 써주신 서은정 경기 광주고 환경 선생님께서는

이 책이 "기후변화를 사회적 관점에서 이야기"하고, 

"'발전'은 걸어야 했던 길을 자동차로 다니는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환경적, 사회적, 경제적으로 조화를 이루며 사는 삶"이라는 

메세지를 담고 있다고 강조해주셨어요.


핵심을 찌르는 명료한 서평입니다. 서은정 선생님 감사드려요 :)


///

<학교도서관저널>을 읽으면서 저는

이번 달에는 무슨 책을 도서관에서 빌려볼지 독서목록을 짠답니다.

이번에는 <기절했다 깬 것 같다>를 빌려봐야겠어요.


청소년이 읽을 만한 재미있고 알찬 신간은

무엇이 있는지, 뭘 읽어야 할지 고민이시라면

 <학교도서관저널>을 찾아보세요!



원문읽기:


기후변화와 신사회계약 - 10점
김옥현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