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친구가 할머니에게서 가져온 박카스에요. 

할머니의 에너지원을 빼앗는 것 같아 미안했지만

오랜만에 마시니 맛있네요:)


점점 겨울과 가까워지고 태양과 멀어지고

에너지원을 찾아야겠어요.


뭐가 좋을지 생각하다 보면 

따뜻한 이불 속에서 금방 잠들 수 있을지도^^


이번 주도 힘을 내봐요.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