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경 편집자에 이어 이번에는 대표님 글이 경향신문 <책읽는 경향>에 실렸습니다. 이틀 연속입니다. 은경씨 글은 1면에 실어주는데 왜 내 글은 2면이냐고 대표님은 투덜댑니다. 하지만 오늘 출판사를 방문한 저자분께서도 신문에서 글을 보았다고 인사를 건네십니다. 신문은 안 보는 듯해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보는 매체입니다.

20대의 신뢰 회복, 혁명의 시작이다

지금의 ‘방살이’들이 방에서 나와 친구들을 만나기 시작하고, 거기서 다시 사회 혹은 동료들 속으로 돌아오는 일이 벌어지면 그게 바로 탈신자유주의 시대 공동체를 복원하는 첫 출발이 되리라는 점이다. 즉, 혼자 고독하고 외로운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서로 공유하는 것이 어쩌면 대한민국 경제가 다음 단계로 진화하는 출발점이 되지 않을까 싶다. 방살이 20대 여러분, 어느 날 문을 노크하면서 “친구, 안녕?”을 외치는 이가 있다면, 그에게 차라도 한 잔 대접하거나 식어 버린 편의점표 삼각김밥이라도 내밀어 보면 어떨까. 또 당신도, “나 혼자 살 거야.” 라는 말도 안 되는 말로 위안을 삼으며 관계의 결핍으로 몸부림치는 친구의 방문을 노크하면서 “친구, 안녕?”을 외칠 준비가 되어 있는가? 혼자가 아니라 같이 밥 먹기 위한 노력, 이게 탈신자유주의 시대를 맞이하는 20대의 첫 출발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혁명은 이렇게 조용히 번져 가고 있다.
지금 20대에게 당장 필요한 것은 리더와 진, 권력이나 교섭력이 아니라 방살이에 갇힌 친구들과 같이 밥을 먹을 수 있는 최소한의 공간이고, 그러한 사회적 관계의 복원이다. “혼자라야 마음 편하다.”는 친구들을 불러낼 수 있는 우정과 그 친구들을 환대할 수 있는 밥상 공동체가 아닐까 싶다. 그런 다음에야 3무 세대란 말을 없앨 수 있고, ‘88만원 세대’를 한때의 일로 기억하게 될 것이다.(『혁명은 이렇게 조용히』170-171쪽)

대한민국 20대여! ‘쫄지 마, 안 죽어!’
혁명이라는 말만 들어도 가슴이 떨리던 시절이 나에게도 있었다. 우석훈이 이야기하는 혁명의 복원이 대한민국에 필요하다. 지금 20대들도 혁명이라는 말을 몸으로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우정과 환대의 공간 되찾기에서 혁명은 시작되는 것이 아닐까? 20대의 신뢰회복으로 비정한 승자독식 체제에 파열구가 나는 것이 아닐까 상상하게 만든다.

산지니 대표 강수걸


 

-2010년 2월 19일 <경향신문>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