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목 지음/ 산지니

 

 

“… 너부죽이 엎드린 채 좋아하지도 않는다/ 기껏 풀어준 내가 도리어 맥이 풀려/ 쇠줄로 다시 목을 묶어도 개의치도 않는다.”(‘늙은 개’ 중) 노년의 삶이 그러할까. 어릴때는 자신을 얽어맨 것에서 벗어나려고 발버둥치지만, 나이가 들어 세상의 모든 것을 알고나면 자유는 몸이 아니라 마음에 있다는 것을 알고 나면, 목줄의 존재마저 잊어버리는 것이 우리의 삶은 아닐까. 1938년 출생해 그동안 2만1400여 편의 작품을 문단에 발표해 온 김종목 시조시인이 시조집 <무위능력>을 발간했다. 삶을 관조하는 그의 시선이 불교의 가르침과 다르지 않다.

 

2016-08-17 | 안직수 기자 | 불교신문
원문읽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8.18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