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에 서점이 없으면 어때. 인터넷서점에서 주문하면 되지. 아니면 마트에 쇼핑하러 갈때나 시내에 볼일 보러 갔다가 서점에 들르면 되지' 라고 얘기할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책을 주로 어디서 사보세요?

인터넷 서점, 번화가의 대형 서점 아니면 동네 서점?
생각해 보니 저도 서면의 큰 서점들이나 인터넷서점에서 주로 구매하는 것 같습니다.

약속장소로 애용하는 서면 동보서적에서는 기다리는 동안 이리저리 둘러보다 충동구매를 많이 하고, 꼭 사야할 책은 서면 영광도서에서 주로 찾습니다. 영광도서는 책의 종류가 다양하고 뭣보다 저희 출판사 책이 2층 문학코너와 4층 인문사회코너에 많이 놓여 있거든요. 교보문고 서면점은 지하철역과 좀 떨어져 있어 그런지 잘 안가게 되구요.

제가 사는 동네엔 서점이 없습니다. 작은 서점이 하나 있긴 한데 참고서와 문제집만 팝니다. 서점이 옛날부터 없었는지 아니면 온라인서점의 등장으로 전국의 동네서점들이 하나둘 사라져갈때 운명을 달리했는지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동네에 서점이 생길 가능성은 없어 보입니다.

그런데 이런 중,소형 서점들이 사라지는 문제는 전세계적인 추세인것 같습니다. 5월호 출판저널을 보니 영국도 예외가 아니네요. '<가디언> 지에 따르면 1999년 이후 영국 내 중소형 서점 27%가 감소했다'고 합니다.

Gay's the Word (구글)

특히 한 가지 분야를 전문으로 다루는 서점들.
예를 들면, 추리 범죄 서적 전문인  <머더 원 Murder One>이나 게이 레즈비언 서적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게이스 더 워드 Gay's the Word>같은 소형 서점들이 문닫을 위기에 처했다고 하네요.
원인은? 건물 임대료가 너무 올라서라고 합니다. 여기나 저기나 건물주들만 돈을 버는군요. '특히 이러한 전문 서점들은 소수의 마니아 독자층에게는 서점 이상의 중요한 랜드 마크로 여겨지고 있기 때문에, 이들의 잇따른 영업장 폐쇄가 더욱 아쉬움을 사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전문 서점들이 폐업을 선언하는 주된 이유는, 경기 침체 탓도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슈퍼마켓과 아마존 같은 인터넷 서점들이 대거 가격 할인을 실시하고 있기 때문'이랍니다. 오랜 시간 쌓여온 문화자산이 자본의 위력에 사라지는 거지요.

10분 거리의 대형 마트, 도심의 대형 서점들, 버튼 몇번만 누르면 언제든지 주문할 수 있는 온라인서점, 손쉽게 전자책을 이용할 수 있는 휴대전화, 아이폰 등. 동네서점을 위협하는 요소들이 너무 많습니다. 이러다가 동네에 서점간판이 사라져버릴 날이 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래전 동네 레코드방이 하나둘 자취를 감췄던것처럼요.


 

Posted by 산지니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