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욱의 그림일기

중앙동 40계단을 추억하며

by 산지니북 2018. 12. 22.



사십계단을 중심으로

위쪽은 동광동, 아래쪽은 중앙동

20대 첫 직장은 사십계단 아래에

두 번째 직장은 사십계단 위에 있었다.

주위에 인쇄소, 출력소, 금박집, 코팅집 등

인쇄 관련 업체가 모여 있어

하루에도 수없이 오르내리던 사십계단

그때는 미웠는데 지금은

추억이 되어 버렸다.


2018년 11월 7일


'아욱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백꽃  (0) 2019.03.15
겁나게 나오는 감자싹  (2) 2019.03.05
초복날 고장난 에어컨  (2) 2018.07.19
낙동강변 산책하다 만난 달팽이 떼  (0) 2018.05.16
"해방되멍 모두 행복해질 거라 믿었주"  (0) 2018.04.04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