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인턴을 시작한지 4일 만에 책 두권을 읽었습니다. 물론 교정 교열작업이 있었지만 충분히 읽을 수 있는 시간이 있었어요.

사실, 책을 읽어야지 읽어야지 몇 번 다짐하고 다짐해야 읽어지거든요.
(보통은 말이죠)

왜냐면 책보다 매력적이게 다가오는 TV가 있으니까요 ^.^ 헤헤


맹모삼천지교()란 말이 맞나봅니다. 책에 둘러쌓인 곳에 있으니,
책을 절로 읽게되네요.

누가 읽으라는 소리를 안해도 말입니다. 정말 신기하게도요. 



먼저 <부산을 쓴다>는 부산 각 지명이 들어간 단편 소설 28개가 들어있어요. (또, 자신이 사는 쪽을 더 열심히 읽게된다는 *_*)
저는 오륙도에 살아서 근처에 이기대를 자주 가는데, 이기대를 아시나요? 부산의 올레길로 불리는 이기대 길은 어떤 날은 섬이 다섯개가 보이고 어떤 날은 여섯개가 보이는 오륙도까지 이어져있어요. 운동삼아 산책삼아 주말 이용해서 한 번 놀러가보시는 거 추천합니다. 참! 요즘 휴가철이니까 놀러가보시면 되겠어요! 여튼, 부산사람이라면 아는 지명 속 묘사되어 있는 옛모습과 현모습을 떠올리면서 읽을 수 있고. 타지사람이라면 부산의 매력을 알아 갈 수 있는 소설이 될 듯해요. 

 


이 책은 제목만 봐도 벌써 감이 오시죠! 세계일주를 한 내용이예요. 정말 말 그래로 세계를 돌아다니면서 생긴 에피소드를 적어놨는데. 다시 한 번 생각을 하게 된 책이었어요.
제가 개인적으로 궁금했던 게 하나 있는데요. '왜 우리나라 사람들은 그렇게 겉치레를 중요시하고 목숨을 거는 걸까?' 그런데 이 책을 읽으면서 해답을 찾았어요. 답은 '자립심과 겉치레는 반비례 한다는 거였어요'. 유난히 한국이란 나라는 부모가 캥거루처럼 아이들을 배에 넣고 다니잖아요. 자기가 벌어서 쓴 돈이 아니라, 부모의 돈으로 쓰기 때문에 그렇지 않을까라는 지은이의 생각을 듣는 순간. 아!!!!!!!!!!! 돌 깨지는 소리가 들렸어요. 바로 저런 것들이 체험에서 우러나온 답이 아닐까요  : - )




책 2권을 읽은 리뷰이자, 개인적인 조잘거림이었습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연제구 거제제1동 | 산지니
도움말 Daum 지도

'인턴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치질 후에 마시는 커피 맛은 good!  (1) 2010.08.13
선선한 월요일  (2) 2010.08.09
서른에 떠난 세계일주, 부산을 쓴다.  (4) 2010.08.04
월요병?!  (0) 2010.08.02
7월 29일 인턴 첫날  (0) 2010.07.29
블로그하는 기자 이야기  (0) 2010.07.21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나기 2010.08.04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륙도에 사시는 군요. 근데, 오륙도에도 사람이 사나요?

    • BlogIcon 박비기 2010.08.05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륙도 섬 바로 앞에 sk 뷰 아파트에 살고있어요. 원래 나병환자들이 살던 곳인데, 다 헐고 새로 아파트가 들어섰어요. 바로 앞에 나가면 선착장이 있어서 오륙도 섬에 가볼 수 있어요^.^ 낮에는 낚시하는 사람들이 배를 타고 섬에 가서 낚시 해요ㅋㅋㅋㅋ

  2. 바람 2010.08.09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내가 살고 있는 곳을 제일 먼저 읽게 되지요.
    저도 <부산을 쓴다> 28편 중에서 온천천을 배경으로 한
    김미혜 소설가의 <별을 향해 쏘다>를 맨 처음 읽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