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막내는 초 1인데 한번씩 기발한 이야기나 생각도 못한 말을 하여 나를 재미있게 해줍니다. 그런데 이 엄마란 사람이 기억력이 '금붕어 기억력'이라 다른 사람에게 이야기 해줘야지 하고 열심히 외워도 막상 할려고 하면 잘 생각이 나지 않습니다. 잘 생각이 나면 기발한 이야기가 아니겠지요.

어제도 집에 가니 필살기 애교를 막 날리며 날 반겨줍니다. 여전히 책상 위에는 오늘 학교 갔다와서 하루 종일 그리고 만든 그림과 만화, 작품들이 널려 있습니다. 우리 막내 취미는 국어, 산수 공부 절대 '노'입니다. 조금 공부하자 하면 "재미없어" 하며 쌩 가버립니다.

혼자서 풍선말을 넣어 만화책도 만들고 그림도 그리고(주로 공주풍 인형이지만.. ) 한참 좋아할 나이지만 주로 책도 공주풍 책만 봅니다. 이것저것 오리고 붙여 하여튼 뭔가를 만들어 놓습니다.  오늘은 뭘 만들었나 보니 지 딴에는 시를 하나 적어 그림책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시라고 할 수는 없지만 고슴도치도 지 자식은 이쁘다고 내 딴에는 웃겨서 혹시 또 잊어버리기 전에 옮겨봅니다. ㅎㅎ

엄마 방귀 까르르 고양이 방귀
아빠 방귀 연필방귀 쓱싹쓱싹
내 방귀 거품방귀 보글보글

옆에서 같이 읽던 우리 아들(중1) " 난 이 집 식구도 아이가.흥"
ㅎㅎ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 2010.09.03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귀모양이 모두 다르네요.
    소리와 냄새만 있는 방귀를 그림으로 잘 표현한 것 같습니다.^^

  2. 소나기 2010.09.03 2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풋~ 그러게요, 오빠 방귀는 왜 안그렸을까요? 4각으로 오빠 거도 해주지...

    • 마루니 2010.09.04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 삼각 종이로 있던데 그려서 빠진 것 같네요.^^
      둘이는 툭닥툭닥거리면서도 잘 논답니다. 어제는 큰놈 "얼굴은 에스라인, 몸매는 브이라인, 엄마는 큰 B라인, 아빠는 작은 b라인~아주 죽여줘요~" 하며 노래를 부르니 듣고 있던 막내 나는 나는 하며 종용하니 큰놈 "세은이는 똥배라인~" 하며 놀리며 가더라고요. 또 한바탕 웃엇답니다.

  3. BlogIcon 낭만인생 2010.09.04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의 생각이 참 기발하네요.
    어른들의 시각과는 전혀다른 참신한 아이디어가 넘치네요.

    • 마루니 2010.09.06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정말 그런 것 같아요.^^
      아이들 머리 속에는 아직 세상의 틀이 완전히 찍혀 있지는 않으니까 그렇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