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6일

부산과 마산 지역을 중심으로 유신독재 반대 시위 사건이 벌어진 지 정확히 40년.

오늘은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후

처음 정부 공식행사로 기념식이 진행되는 의미깊은 날입니다.

 

하루 앞선 어제 저녁에는 부산대 10·16기념관에서

저자인 증언자와 기고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마민주항쟁 기념도서인

<다시 시월 1979> 출판기념회가 있었습니다.

 

 

행사는 관련 영상 감상과 증언자 인사, 기고자 및 편집위원 소개에

부산대 음악과 학생들, 노동예술 지원센터 흥, 박종철 합창단의 축하무대가 더해졌는데요.

내년에도 그 다음해에도 다시 시월을 맞을 때마다

부마항쟁의 의미를 깊이, 더 깊이 새길 수 있길 바랍니다.

 

지금은

계절과 역사과 삶, 그리고 그 모든 것의 의미마저 아름다운 시월입니다.

 

다시 시월 1979 - 10점
10·16부마항쟁연구소 엮음/산지니
Posted by Peace2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