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 읽기] 고인돌에서 인공지능까지 / 김석환

언택트 세상 핵심 가치 ‘신뢰’

김상훈 기자 neato@busan.com

전남 나주와 인접한 화순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고인돌 유적지가 있다. 이는 대략 3000여 년 전 만들어진 것으로 모두 597기가 확인된다. 고인돌을 축조할 당시에도 그랬지만 인류의 역사는 대부분 확장의 역사였다.

KNN대표이사 출신으로 현재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인 저자는 에세이집 〈고인돌에서 인공지능까지〉에서 “지금까지 인류 역사의 발전 방향이 확장에서 연결이었다면,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세상의 핵심 가치는 신뢰가 될 것”이라고 강조한다. 디지털 연결이 메인인 상황에서 상대에 대한, 서비스에 대한, 거버넌스 시스템에 대한 신뢰가 없으면 일상이 이뤄질 수 없기 때문이다.


저자는 코로나19가 가장 극단적이고 부정적인 초연결의 사례로 본다. 코로나19로 인해 각 국가 거버넌스 시스템과 시민의식 등 민낯이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

저자는 선진국들이 앞다퉈 한국의 의료시스템을 배우겠다는 것을 보면서 19세기 이후의 ‘서세동점’과 오리엔탈리즘의 시대가 끝나고 문명사의 대전환이 시작된 것 같다고 말한다. ICT 기술의 발달과 민주적 정부, 성숙한 시민의식이 결합한 한국이 애프터 코로나 시대 세계의 표준이 돼 가고 있다고 희망적인 시선을 던진다. 김석환 지음/산지니/298쪽/1만 6000원. 김상훈 기자

[기사원문]


남도에서 만난 사연에서 코로나19까지 단상 전한다

옛것과 새것, 아날로그와 디지털에 대해 통찰하는 도서 ‘고인돌에서 인공지능까지’가 출간됐다. 김석환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의 첫 번째 에세이집이다.

기자와 방송본부장, 방송국 대표이사 등을 지낸 김 원장은 주로 남도에서 보고 듣고 느낀 이야기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최근의 코로나19 등에 관한 단상을 전한다.

들어가는 글에서 저자는 고인돌 축조 당시에 관한 언급과 함께 ‘확장’의 역사를 말한다. 사람과 공간과 자원을 확보하는 것이 곧 국가의 성장과 발전으로 간주된 것처럼 인류는 인구를 늘리고 길을 확장하고 영토를 넓히면서 ‘문명’을 만들어왔다는 것이다. 이렇게 영역을 넓혀나가는 다음 단계는 ‘연결’ 이른바 ‘네트워크’이고, ‘연결’은 다시 ‘초연결’을 지향한다.

책은 총 5부로 구성돼 있다. 과거, 옛것, 아날로그의 감성은 주로 전반부에 녹아 있다.

1부 ‘남도에서 만난 사연들’에서는 고려와 조선 시대 부유한 고을이었던 나주와 일제강점기의 슬픈 사연을 간직한 고흥, 1980년대 민주화운동의 도시 광주 등 남도를 배경으로 한 역사적인 사건과 그에 관한 저자의 생각을 전한다.

2부 ‘남도에서 만난 풍경들’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큰 고인돌 유적지가 있는 화순, 일본에 천자문을 전해준 것으로 유명한 왕인박사의 출생지인 영암, 아기자기한 단풍잎으로 잘 알려진 내장산국립공원 등에 관한 내용을 다룬다.

글의 중반부로 가면 현재, 새것, 디지털이라는 키워드가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3부 ‘ICT 세상에는 ‘지방(地方)’이 없다’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가운데 새로운 일상이 된 언택트(비대면) 사회에서 겪은 일들과 그에 대한 단상을 읊고, 4부 ‘이식된 근대, 제거된 불온’에서는 인쇄, 영상, 정보통신 등 미디어 속에 투영된 사회와 인간의 다양한 모습을 이야기한다.

마지막으로 5부 ‘남도에서 ‘레거시 미디어’를 읽다에서는 앞에서 다룬 주제를 종합적으로 전개한다. 남도에서 보고 듣고 경험한 이야기가 언론과 미디어, ICT(정보통신기술) 전문가인 저자의 시선과 함께 펼쳐진다.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

[기사원문]

Posted by _열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