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열무 편집자입니다.


요즘 저는 현대시조 비평집을 편집하고 있습니다. 

현대시조라니, 조금은 생경한 말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시조...
저도 고등학생 때 마지막으로 읽어본 것 같은데요, 
(이 몸이 죽고죽어 일백번 고쳐 죽는 바로 그 시조..) 
현대시조는 그 조어(語)부터 굉장히 독특한 느낌을 주는 것 같습니다 ㅎㅎ 
고려 말부터 제창되었던 시조 앞에 '현대'라는 명사가 붙으니 그 조합이 무척 재미있어져요! 
이번 원고를 맡으면서, 시조의 생명력과 매력을 다시금 확인하게 되어 즐겁게 작업하고 있답니다 :)

그래서, 이번주엔 김종목 시조시인의 현대시조집인 『슬로시티』를 읽어보았어요!

이 시집을 읽다보면, 튼튼한 정형시인 줄로만 알았던 '시조'의 다채로운 변화에 다소 놀라게 됩니다. 
하지만 시조의 뼈대를 이루는 것이 정형시라는 '형식'인 것은 결코 아닐 거예요.
그렇담 무엇이 시조를 시조로 만드는 걸까요?

그 비밀은 곧 출간될 시조비평집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
많은 기대 부탁드려요 ♥

그전에 먼저 『슬로시티』로 현대시조의 매력을 접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한 수 놓아두고 갈게요 ㅎㅎ



옛날의 사랑

                     김종목


옛날의 사랑은 천천히 왔었다네

불꽃같이 성질 급한 사랑이 결코 아닌

느리게

조금은 속 터지게

그렇게 왔었다네.


담 너머로 눈빛을 수도 없이 던지면서

가슴 태우며 밤잠을 설치면서

어쩌다 마주친 눈길에 가슴 쿵쿵거리면서.


그렇게 여러 해가 흘러가고 난 뒤에야

겨우 편지를 주고받곤 했었지만

지금은

인터넷 핸드폰으로

부리나케 해버리지.


화끈해서 좋은지는 아직 나는 모른다네

그래도 은근한 그 옛날이 그리워서

느리게 다시 한 번 더 사랑하고 싶다네.


Posted by _열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