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영화로 재탄생할 ‘부산 만의 스토리’ 들려주세요

市·정보산업진흥원 공모전…지역색 담은 지적재산 발굴, 2차 콘텐츠로 사업화 지원

 

웹툰 등을 원작으로 한 2차 창작물이 인기를 끄는 콘텐츠 산업의 최신 경향을 반영해 부산시가 지역 특색을 담은 스토리를 찾아 웹툰 영화 애니메이션 등으로 재창작하도록 지원한다.

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부산 수다 다모여’ 스토리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정보산업진흥원이 지난 4월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역특화스토리육성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부산스토리텔링협의회와 한국지역출판연대가 후원한다. 이 사업은 부산이 품은 스토리를 발굴하고, 해당 작품의 지적재산(IP)을 드라마 영화 게임 애니메이션 등 2차 콘텐츠로 확장하는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콘텐츠 소비가 증가하면서 여러 형태로 활용할 수 있는 IP 확보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글로벌 OTT 넷플릭스가 한국의 웹툰 ‘스위트홈’의 IP를 기반으로 영상화한 ‘스위트홈’은 12억 뷰를 달성하며 글로벌 인기 순위 3위를 달성하는 등 성공 사례도 잇따른다.

이런 점을 고려해 국내 대기업도 IP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 1월 세계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를 인수했다. 왓패드는 매월 9000만 명의 사용자가 230억 분을 사용하는 스토리텔링 플랫폼이다. 카카오가 IP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만든 카카오엔터도 최근 북미 최초 웹툰 플랫폼인 ‘타파스’와 영문 소설 콘텐츠 플랫폼 ‘래디쉬’를 인수하기로 결의했다.

정보산업진흥원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1900년대 이후의 부산 근현대사와 먹거리, 장소, 인물 등 다양한 스토리를 발굴할 것으로 기대한다. 공모전 상금은 4000만 원으로, 대상에 1000만 원, 최우수상에 800만 원의 상금을 준다. 또 공모전 수상 작가에게 작품이 웹툰, 애니메이션,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로 활용될 수 있도록 각본, 편집 교육과 사업화 비즈니스 컨설팅을 제공한다.

정보산업진흥원 관계자는 “6·25전쟁 때 서구 아미동에서 피란민들이 공동묘지 비석으로 집을 지은 이야기, 미국 현대자동차 영업 사원이 6·25전쟁에 파병됐다가 소식이 끊긴 형을 찾는 미국인 고객에게 남구 UN기념공원에 안장된 사실을 알려준 이야기 등 창작 소재가 될 부산만의 스토리가 많다고 생각한다. 부산의 이야기가 여러 형태의 콘텐츠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출처: 국제신문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제나wps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