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오늘 점심 메뉴가 뭐였나요?

전 금요일이니까! 산뜻하게 샌드위치를 픽! 했습니다. 

(금요일은... 그냥 신나잖아요 ㅎㅎㅎ)

 

 

확실히 이렇게 야채가 듬~뿍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속이 편안한 느낌이 드는 것 같아요. (금새 배고플 수도 있다는 건 안 비밀~)

 

요즘 먹거리에 관심 있는 분들 많을 텐데요. 

저도 웬만하면 건강한 음식을 먹고 싶은데, 

하루 종일 일을 하고 퇴근 시간이 되면 뭔가 자극적인 음식이 땡기고, 

매운 떡볶이 좀 먹어줘야 하루의 피로가 풀리는 것 같고 그렇더라고요. 

순간의 자극이 주는 유혹을 이겨내기가 참 쉽지가 않더라고요. 

 

그래도 관심은 계속 가지고 있는 터라 

관련된 책들을 읽고 있습니다. 

이번에 읽은 책은 <돼지를 키운 채식주의자>입니다. 

 

귀촌 후 축산업계의 열악한 현실을 목도한 저자는 채식을 시작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사람들은 고기를 먹고, 먹기 위한 동물들이 길러지고 있는 현실 앞에서 

본인이 직접 자연양돈 방식으로 돼지를 키워 보기로 합니다. 

돼지 세 마리를요. 

 

돼지를 데려오는 날부터 잡아먹는 마지막까지 

그 어느 한 순간도 순탄하지가 않습니다. 

(돼지를 키우는 건지, 돼지한테 당하는 건지? ㅎㅎㅎ)

 

이 책을 읽고 나니, 우리 식탁에 올라오는 돼지고기가 

단순한 식재료 그 이상으로 보이더라고요. 

이 고기는 어떤 지역에서, 어떤 환경에서, 무엇을 먹으며 자랐을까. 

평생 흙바닥을 밟지 못하는 돼지들도 많다고 하는데, 

조금 더 행복한 환경에서 자란 돼지를 먹으면 

죄책감이 덜어지는 건지, 

그냥 우리의 합리화인 건지, 아직 좀 헷갈립니다. 

 

저도 육식을 포기할 수 없는 사람이기에, 

동물들이 인간의 식량이 되기 위해 어떤 과정을 거치는지에 대해 

좀 더 관심을 가져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돼지를 키운 채식주의자>와 함께 

산지니에서 나온 <내일을 생각하는 오늘의 식탁>도 소개하며 

오늘의 포스팅을 마칩니다. 

 

<내일을 생각하는 오늘의 식탁>은 제철에 나는 식재료를 뿌리부터 껍질까지 먹는 식습관인

마크로비오틱을 실천하는 저자의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가공된 식품이 너무 익숙한 우리에게 

제철음식은 오히려 낯설게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이번 주말에는 시장에 가서 여름에만 먹을 수 있는 식재료는 무엇이 있는지 

한번 둘러봐야겠어요. 

 

모두들 건강한 주말 보내시길요 :D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59678500 

 

돼지를 키운 채식주의자

제8회 브런치북 출판 프로젝트 대상 수상작. 긴박감 넘치는 돼지 사육 현장부터 외면하고 싶은 돼지의 마지막 순간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한편의 드라마가 이 책에서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www.aladin.co.kr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93944238 

 

내일을 생각하는 오늘의 식탁

일상의 스펙트럼 1권. 계절에 따라 다르게 채색되는 식탁 이야기, 입맛 돋우는 싱싱한 제철 재료 이야기, 전자레인지와 일회용품 없이 사는 고집스런 삶에 대한 이야기, 조금은 불편해도 낭만을

www.aladin.co.kr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