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서 반정부 시위가 시작된 지도 어느덧 2년이 되었다고 합니다. 


전 홍콩에 아직 가 본 적은 없습니다.  
다만 아는 분이 홍콩을 굉장히 좋아해서 
일 년에도 몇 번씩 홍콩으로 여행을 가는 것을 보고,  
'뭔가 매력이 있는 곳이구나...'라고 생각을 했었죠. 
그리고 그 지인과 홍콩 여행을 가자며 
나름 계획도 세우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이젠 그 계획이 언제 이루어질 수 있을지 요원하기만 하네요. 
코로나도 코로나지만, 
글쎄요. 여행자들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 시절의 홍콩을 
다시 볼 수 있을까요?  

제가 언젠가 홍콩 여행을 가게 된다면 많은 것이 변해 버린 홍콩을 보게 될 것 같습니다.


아직 가 보지 못한, 아직 갈 수 없는 홍콩을 알고자 다른 여행자들의 사진과 글을 보며
왜 그토록 홍콩을 사랑했는지를 상상해봅니다. 

가이드북 작가 환타 전명윤의 <리멤버 홍콩>을 읽었습니다. 
이 책은 에세이가 아닌 역사 분야의 책으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범죄인 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의 반정부 시위의 타임라인을 
꽤 상세하게 정리하고 있습니다. 


언론을 통해 파편적으로 들었던 홍콩의 이야기가 
잘 정리되는 느낌입니다. 

지금까지 홍콩에서 일어난 일들을 정리한 이 책을 읽다 보면, 
어쩐지 슬프고 마음 한편이 아릿한 감정이 듭니다. 
다시는 그때의 홍콩으로 돌아갈 수 없을지도 모르겠다는 예감이 들어서일까요. 
홍콩의 골목 구석구석을 누비고 다녔을 저자가 최대한 객관적으로 전하는 지금의 홍콩의 이야기에서

어쩔 수 없이 꾹꾹 숨겨둔 저자의 상실감과 안타까움이 새어나옵니다.

홍콩은 어디로 가고 있을까요. 
그들의 종착지는 어디일까요. 

현재 홍콩 젊은이들의 할아버지 세대는 영국의 압제와 싸웠고, 
지금의 젊은이들은 중국의 압제에 싸웁니다. 


어쩌면 이 홍콩 사태는 이미 예견되어 있었던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류영하 교수님의 <홍콩 산책> 프롤로그에 나오는 글입니다. 



지금의 홍콩은 식민주의와 자본주의의 결과물이다. 풀어보면 홍콩 사람들 속에 중국도 있고 영국도 있다. 바꾸어 말하면 홍콩은 중국도 아니고 영국도 아닌 정체성을 지니고 있다. 어떤 학자는 홍콩의 그 특수한 의미에 대해 '제3의 공간'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나는 사실 어떤 것보다도 이런 분위기 때문에 홍콩을 좋아한다. 누구의 편도 아무의 편도 아닌, 또 어느 편인지도 밝힐 필요도 없는 자유 말이다. 
(중략)
홍콩은 지금 내부적으로 정체성의 갈등을 겪고 있고, 외부적으로 중국과 정체성 간의 강 대 강 충돌을 보여주고 있다. 중국은 홍콩에게 애국심을 요구하고 있고, 홍콩은 중국에게 민주주의를 요구하고 있다. 

 

사람들이 사랑했던 홍콩 그 특유의 정체성과 분위기는, 
어쩌면 끝이 정해져 있는 사랑처럼 시한부였는지 모르겠습니다. 

 


  

한번도 밟아보지 못한 땅이지만, 조용히 조금 떨어져 있는 이곳에서 응원해야겠습니다. 
언젠가 수많은 사람이 사랑해 마지않았던 홍콩의 밤거리를 걸을 날을 기대하며. 

 

 

홍콩 산책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78354283 

 

홍콩 산책

홍콩의 정체성에 대해 꾸준히 연구해온 류영하 교수의 인문 여행 에세이집. 30년간 홍콩을 연구하며, 살며, 여행하며 쓴 글들을 담았다.

www.aladin.co.kr

 

리멤버 홍콩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69886898 

 

리멤버 홍콩

14년간 홍콩 가이드북을 쓰며 밥벌이를 해온 저자가 남기는 마지막 홍콩 이야기이다. 이 책을 읽는 동안 우리는 각자의 추억 속에 있는 홍콩을 떠올리게 될 것이다. 이제 홍콩의 마지막 목소리에

www.aladin.co.kr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