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끝무렵에 장마가 계속되고 있네요.

여름에 잠깐 왔던 장마보다 이번 가을 장마가 오히려 길고 꿉꿉하게 느껴지는 건 제 기분 탓인가요?

태풍도 겹쳐져서 얼마 전에는 퇴근하는데 비를 쫄딱 맞아 버렸습니다.

지하철에서 비맞은 생쥐 차림으로 에어컨 바람에 떨고 있는데, 지상으로 나오자마자 구름 걷힌 하늘이 보이는 거예요!

하늘과 날씨에는 아무런 감정이 없다지만 괜히 약이 올랐습니다.

꼭 제 상황을 알고 일부러 놀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달까요?

 

작품을 볼 때에도 날씨라는 배경이 주는 감정적 분위기가 있잖아요.

왠지 일부러 비를 내리게 하는 것 같고, 더 큰 시련을 주려는 것 같고.

사실은 날씨는 날씨대로 있을 뿐인데, 인간이 감정을 대입하는 것일 테지만요.

현진건의 <운수 좋은 날>은 특히 그런 느낌이지 않나요?

물론 소설의 경우 작가가 배경을 만든다지만, 음산한 기운을 뿜어내는 날씨와 불행한 사건이 맞아떨어지면 꼭 운명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오늘은 이처럼 사건의 분위기를 암시하는 배경이 매력적인 산지니의 신작 소설집을 소개하려 합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소설집은 한경화 작가님의 <봄비>입니다.

표제작 <봄비>는 사회복지 공무원으로 일하는 상우의 하루를 담고 있습니다.

이른 새벽 상우는 친한 친구인 창수의 전화에 눈을 뜹니다.

부재중으로 남겨진 창수의 이름을 보지만 저녁에 그의 병실에 들를 예정이었으므로 특별히 회신을 하지는 않습니다.

부슬부슬 봄비는 내리고 창수의 전화를 뒤로 한 채 상담자들의 가정을 방문하는 상우.

오늘은 알코올 중독자 남성의 집과 시어머니를 모시는 효부 며느리의 집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그에게는 어떤 하루가 펼쳐질까요?

 

 

이번에 출간될 <봄비>에는 예리한 시선으로 보통의 사람들을 조망하는 6편의 소설이 담겨 있습니다.

암시적 묘사와 작품에 맞는 분위기를 축조하는 섬세한 문장을 읽어나가다 보면 다양한 인물들을 만나게 됩니다.

여러분도 부슬부슬(?) 내리는 비와 함께 <봄비> 읽어 보시면 어떨까요?

오는 9월 출간될 한경화 소설가의 첫 번째 소설집 <봄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제나wps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