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도서전의 메인인 주빈국 부스를 지나, 특별전시코너 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한달 여전에 서울로 먼저 올려보낸 산지니의 책들. 다행히 ‘명당’ 자리에 조명 잘 받으며 전시되어 있었다.

 

일본도서전시 코너에 전시된 산지니의 책들. 왼쪽 두 번째부터 <의술은 국경을 넘어> <이주민과 함께 살아가기> <무상의 철학>.


 △  ‘책으로부터의 변화’ 코너에는 <글로벌 차이나>와 <습지와 인간>이 전시되어 있다. 그런데 부스 제목의 띄어쓰기가 잘못되어 있다.
(‘책으로’와 ‘부터의’가 붙어야하지 않을까? 이 몹쓸 직업병!)


도서전에 참가지하지 못한 출판사의 대표 도서를 전시하는 코너에는 <이야기를 걷다>가 <해리포터>와 나란히 전시되어 있었다.

저작권 거래를 원하는 도서가 놓인 <Korean New Title> 코너.

<인도진출 20인의 도전> <동백꽃, 붉고 시린 눈물> <부산을 쓴다>를 출품했는데, <동백꽃>이 보이지 않는다. 어디로 갔을까?

  (3편에서 계속)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