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여름이 왔습니다



찾아가기는 어렵지만 운치있는 이주홍문학당지난 겨울에 발간한 제5호 '비평의 윤리, 윤리의 비평'과 이날 콜로키움 발표자료과 나란히



<해석과 판단>비평공동체 콜로키움을 기다리는 사람들







 드디어 모였습니다.

6월 23일 토요일 오후 온천장에 위치한 이주홍문학당에서 

'해석과 판단' 비평공동체 콜로키움이 첫번째로 열렸습니다.

무더운 날씨였지만 비평공동체 멤버 이외에도 

비평을 공부하는 학생들과 평론가들이 모여 더욱 뜨거운 자리였습니다. 


 이날은 <해석과 판단> 비평 멤버들이 함께 모여 각자 공부한 비평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자리로 문학 뿐만 아니라 영화와 지역의 정체성 등에 대한 다양한 주제로 논의해 비평의 장을 넓혔습니다.


 1호는 2000년대 한국문학의 징후들, 2호는 문학과 문화, 디지털을 만나다, 3호는 지역이라는 아포리아, 4호는 일곱개의 단어로 만든 비평, 5호는 비평의 윤리,윤리의 비평으로 각 호마다 주제를 정해서 지금까지 총 5권의 비평지를 냈습니다. 

  이날 발표한 비평의 이야기와 또 각자 공부한 비평의 글들을 수정 보완해서 올 가을에 새로운 주제로 비평서를 발행할 예정입니다. 

그때까지 응원하고 기대해주세요.


*<해석과 판단>은 2006년에 결성된 비평공동체로 부산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비평 그룹이다. 경성대, 동아대, 부산대, 부산외대 등에서 연구와 강의를 하고 있는 젋은 비평가들의 대학이라는 담장을 허물고 함께 소통하고 교류하면서 협력의 장을 만드는 자리로 지역의 자산이자 비평의 자산이 되고자한다.





 

                                             돌아오는 길. 표시방향이 거꾸로 되어있었어요.

                                             오히려 자유롭고 다양한 '해석과 판단' 답죠?^^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