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공간이 필요합니다.

 

  요즘 학교 선생님들이 칭찬과 함께 주는 선물은 무엇인가요? 얼마 전의 일 같은 제 어린 시절을 떠올려 봤습니다. 십여 년 전의 당시를요.

 

   선생님은 발표, 착한일, 자습 등으로 칭찬스티커를 나누어주셨습니다. 칭찬스티커, 다들 오랜만에 추억 속으로 들어가고 계시죠? 지금 생각하면 아무것도 아닐 수 있는 그 스티커가 당시는 어쩜 그리도 갖고 싶었을까요. 그렇게 포도송이 같은 스티커가 판을 다 채우면, 선생님은 도서상품권을 주셨습니다. 저는 수업이 끝나자마자 도서상품권을 나풀거리며 친구들과 서점으로 직행했습니다.

 

  서점 주인 아주머니는 우리들의 이름을 다 외우고 계셨습니다. “00, 또 왔네!” 라며 들어서는 순간부터 한 명 한 명을 맞아주셨습니다. 진정한 회원카드는 얼굴이었던 것입니다. 우리는 어린이 도서 코너로 달려가 책을 꺼내 바닥에 앉아 읽었습니다. 차가운 바닥은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서점 문 앞까지만 해도 시끄럽던 우리는 금세 책 속으로 빠져들었습니다. 같은 공간, 각자의 세계로 들어가게 됩니다.

 

사진  동네서점 죽지 않았다!-주간조선, 김효정기자

  그런데 다시 가 본 그 곳, 이젠 그곳엔 서점이 없습니다. 동네마다 있던 작은 서점. 꿈꾸던 작은 놀이터는 사라진지 오랩니다. 그런데 서점만 없어진 것일까요. 도서상품권 선물도 없어지고 이젠 현금이 최고라는 아이들입니다. 친근한 서점 아주머니도, 얼굴이 회원카드였던 시절도 이젠 다 과거의 일입니다. 책 선물 또한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게다가 아이들이 가까이 하는 책은 이제 문제집이 전부가 되었습니다. 왜 그럴까요.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가까이 책을 살 서점들이 없어졌습니다. 한 발 더 다가가 발 디딜 곳이 없어졌습니다. 아이들은 요즘 무슨 책이 나오는지, 무슨 책을 읽어야 하는지, 나는 무슨 책을 좋아하는지 알지 못합니다. 아니, 알려고 하지 않습니다. 모순되게도 어디서나 쉽고 편하게 알 수 있게 되었으나 알려고 하지 않습니다. 그 필요성조차 느끼지 못하는 것입니다. 그만큼 책은 아이들과 더 멀어지고 있습니다.

  집을 나서서 멀지않게 있던 서점, 이젠 책을 보려면 부모님과 함께 시내로 가야만 합니다. 인터넷 서점의 여러 마케팅으로 도서 구입이 편리해졌지만, 직접 책을 만지고 보고 느끼기 전에 그 책의 소중함을 얼마나 느낄 수 있을지 그 감성이 화면의 스크린으로 얼마나 묻어나올지가 의문이 듭니다. 그렇다면 부모님은 흔쾌히 아이들과 함께 하고 계시는지. 어쩔 수 없는 안타까움의 연속이 꿈을 키울 아이들의 발목을 붙잡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그래도 아직은 희망이 있다고 믿고 싶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에 책에 대한 애정이, 동경이 남아있다고 믿고 싶습니다. 아직은 아이들에게 선물로 장난감보다 간식보다 책을 사 주는 것을, 함께 살 책을 고르는 것을 꿈꾸는 사람들이 많다고 믿고 싶습니다. 그들의 행동이 생각에서만 멈추지 않도록, 누군가의 꿈이 또 다른 누군가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우리는 지금, 꿈의 공간이 필요합니다.

 

 

사진 <포토뉴스>방학맞은 아이들 “서점이 좋아요”-헤럴드경제, 김명섭기자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온수입니까 2013.01.11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출판사로 책을 사고 싶은데 인터넷으로 주문을 잘 못한다며 출판사로 책을 주문하는 어르신의 전화가 오기 것을 경험하면서, 동네 서점이 점점 사라지면서 다양한 사람들이 책을 접할 기회가 없어지는 것 같아요. 맞아요, 함께 꿈의 공간을 지켜가요!

  2. BlogIcon 전복라면 2013.01.11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회원카드는 얼굴'이라는 말이 정겹네요. 서가 태반이 문제집이긴 하지만 제가 사는 동네에도 작은 서점이 있는데, 이 글을 읽고 나니 그 곳이 새삼 소중하게 느껴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