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산지니가 이렇게 쉽게 쓰여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광고를 넣어 원망을 조금 내몰고
시대처럼 올 휴간을 기다리는 최후의 나

『쉽게 쓰여진 주간 산지니』 일부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