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억수로 오네요. 하늘이 빵구난 줄 알았습니다. 이 비를 뚫고 과연 몇 분이나 <저자와의 만남>에 와주실까 심히 걱정되었습니다. 그런데 하늘이 도왔는지 잠깐 비를 멈춰 주네요. 부리나케 이번 행사가 예정되어 있는 영광도서로 향했습니다.
이번 24회 <저자와의 만남>의 주인공은 『부산을 맛보다』의 저자이신 부산일보 박종호 기자입니다.

『부산을 맛보다』 책소개 보기

책의 콘텐츠로 보나 저자의 지명도(네이버에 ‘빈라면’이라는 닉네임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방문객 백만 명을 돌파한 파워블로거임^^-블로그의 힘을 한번 믿어보는 거죠^^)로 보나 아무래도 공간이 넒은 곳이 필요할 것 같아 이번만 예외적으로 백년어에서 영광도서로 공간이동을 하였습니다.

영광도서에 도착하니 입구부터 저희 책 포스트로 도배가 되어 있더군요. 살짝 뿌듯했습니다.^^


4층 영광도서문화사랑방이 공간이 꽤 넓은 데도 많은 분들이 오셔서 앞뒤 자리가 꽉 찼답니다. 파워블로거답게 찾아오신 독자분들도 블로거들이 많았는데요. 여기저기 무시무시한 3단(?) 카메라를 들고 사진을 찍어대는 통에 영화시사회장(?!)을 방불케 했답니다.

오늘 사회는 전성욱 문학평론가가 맡았는데요. 문학평론가답게 책을 아주 꼼꼼하게 읽으시고 분석해 오셨더군요.

저자이신 박종호 기자와 전성욱 문학평론가


『부산을 맛보다』에는 세 가지 맛이 있는데 맛있는 음식의 맛과 살맛나는 이야기, 글맛을 느낄 수 있었다는 말로 이 날의 만남을 여셨는데요. 특유의 진지함과 위트로 매끄럽게 잘 진행해주셔서 한층 맛있는 <저자와의 만남>이 되었습니다.

저자분은 아무래도 첫 책이다 보니 조금 긴장을 하셨나 봐요. 어울리지 않게 땀도 살짝 흘리시고, 좀 쑥스러워 하시네요.^^ 아직은 저자라는 말이 어색하지만 산지니에 도움이 되는 책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이야기를 풀어나갔습니다.

“그동안 맛있는 음식을 실컷 먹어 좋았습니다. 하지만 그보다 좋은 사람을 많이 만나 행복했습니다. 혼자만 알기에 아까운 그 이야기를 풀어놓고 싶어서 이 책을 썼습니다”라며 책 출간동기에 대해서도 털어놓으시네요.

저자는 음식을 맛보면 그 안에 뭐가 들었는지 단박에 알아보는 그런 경지까지는 못 올라갔지만 진정성을 갖고 맛집 선정에 공을 들였고 주례사비평이 되지 않기 위해 스토리 부여와 행간의 의미를 넣으려고 노력했다고 하네요.

초기에는 남의 입맛에 의존했지만 열심히 먹어대니 지금은 “나도 좀 먹는구나” 하며 자기 판단에 믿음이 간다고 은근 자랑도 하십니다. 4년 정도 맛집 담당기자를 했지만 특별한 잡음이 없었다며 선정에 공정성도 내비치시구요. 정말 좋은 맛집은 조금은 숨기고 싶지만(^^-이유는 아시죠) 이 책에는 다 담았다고 하시네요.

나도 사인 하나 해주세요.^^


 

사실 저자는 결혼한 지 1년 정도밖에 안 된 아직은 풋풋한 새신랑이랍니다. 사모님의 내조 보이시죠. 오신 분들께 감사의 뜻으로 부득불 나누고 싶다고 이렇게 푸짐하게 준비해오셨네요.^^


음식을 나누는 일은 정을 나누는 일이라며 좋은 음식은 좋은 사람과 나눌 때만이 진짜 좋은 것이라는 말로 이 자리를 마무리 했습니다.

부산을 맛보다 - 10점
박종호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드디어 부산ㆍ경남 전문 맛집 책이 나왔습니다. 짠~

“음식, 하면 전라도 아이가, 부산에 무슨 맛집이 있겠노?”
‘노~!’ 천만의 말씀입니다.

360만 인구에 한 해에 관광객이 200만 명이 넘는 부산, 수백만의 인구가 사는 한국 제2의 도시이자 싱싱한 재료를 구하기 쉬운 해양도시 부산에 맛있는 음식이 없다면 그것이야말로 이상한 일이겠죠.

『부산을 맛보다』는 3년 넘게 저자가 직접 발품을 팔고 실제로 맛본 음식 중에서 베스트 오브 베스트만을 골라 담은 진정한 맛집책이랍니다. 


이번 24회 저자와의 만남은 바로 『부산을 맛보다』의 저자이신 부산일보 박종호 기자입니다.

박종호 기자는 맛집 전문 기자이자 네이버에 ‘빈라면’이라는 닉네임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방문객 백만 명을 돌파한 파워블로거이기도 한데요(http://blog.naver.com/f4100). 파워블로거답게 글맛이 아주 좋은 저자랍니다. 말맛까지 좋은지는 직접 와서 확인하기를...

이번 <저자와의 만남>은 맛집에 대한 관심에 비례해 조금 더 많은 분들과 자리를 함께하기 위해 장소를 백년어에서 영광도서로 바꾸었습니다.
6월 22일 저녁 7시 4층 영광도서 문화사랑방에서 만남을 가질 예정인데요.
재미있는 영상 상영도 예정되어 있습니다.

참석하신 분들이 조금 더 알찬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영상 상영을 제의했더니 직업은 못 속인다고 여기저기 인터뷰를 따와 보여줄 예정이라고 하네요.
저하고도 인터뷰를 했는데 생각보다 어렵더군요, 버벅거려 짤렸을 것 같습니다.

요즘 맛집에 관심이 높다 보니 정보도 흘러넘칩니다. 흘러넘치는 정보가 다 사실은 아니겠지요. 인위적으로 만든 가짜 맛집이 언론을 등에 업고 삐까번쩍한 홍보를 하며 사기를 치기도 합니다. 이럴 때일수록 진정한 맛집을 잘 솎아내야겠지요.
많이 참석하셔서 여러분이 아시는 진정한 맛집에 대해 한번 이야기해주시는 것은 어떠세요..

일시: 2011년 6월 22일 저녁 7시
장소: 영광도서문화사랑방(4층)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러분, 요즘 뭐 먹을지 고민 되시죠?
이제 부산에 오면 그런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이 책 한권만 있으면 말이죠.
자화자찬이 넘 심했나요^^
조만간 출간될 『부산을 맛보다』표지 시안이 나왔는데요,
여러분들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소중한 한 표 부탁드려요.^^ 

1번



2번



3번




『부산을 맛보다』(박종호 지음)
부산 오면 꼭 먹어봐야 할 부산·경남 맛집 산책


1부
부산에 오면 꼭 먹어야 한다

2부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별 맛을 찾아
3부 부산의 지역별 맛집
4부 경남의 지역별 맛집
5부 커피&카페 이야기
부록 파워 블로거들이 뽑은 부산 대표 맛집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그네 2011.05.27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번 한표. 오징어 넘 맛있어보여요. 근데 아래쪽에 동그란 건 뭐래요?

  2. 방문객 2011.05.27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째가 낫긴 한데..전체적으로 표지 자체가 그리 끌리지가 않네요.

  3. 전성욱 2011.05.27 1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식성보다는 산뜻한 해물이 좋은 것 같네요. 시각적으로도 한 그릇에 푸짐하게 담긴 게 보기가 좋습니다. 1번이 좋아요. 근데 2번에 녹색 채소가 곁들어져 있으니 신선하고 밝은 느낌이 듭니다. 1번에 그런 색감이 있었더라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4. 가로 2011.05.30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또한 3번이 타이틀이 위로 있고 다양한 음식이 있어서 안정적이긴 한데, 기존의 음식 책표지들과 차별성이 없다는 게 걸립니다. 1,2번은 아래쪽이 띠지 같은 느낌이 들어서 이게 실제 서점에서 보면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네요. 전 1번이 더 끌리는데, 위아래 색감이 다 통일되어 있어서 좀 더 산뜻한 뭔가 하나 들어가면 어떨까 싶기도 합니다. 사견이 길었네요. 결론은 산지니에서!

  5. 방문자 2011.06.02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번은 좀 혼잡해 보이고, 2번은 책 표지라기보단 미니홈피 내 사진 보는것 같고, 1번은 색상이 전체적으로( 사진과 글자있는 곳 모두) 갈색톤이라 좀 고루해 보이는것 같아요. 보통 눈에 먼저 들어오는것을 손에 잡게 되는데, 그런 느낌은 아니에요. 꼭 음식을 메인으로 해야할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