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연필그림'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7.05.11 투표소 가는 길 (2)
  2. 2016.11.24 국악원 마당에 단풍나무 (5)
  3. 2016.05.18 장미와 시집 (4)
  4. 2016.03.02 러브레터 (3)
  5. 2016.02.11 복숭아 모찌 (6)

 

 

 

하러 가는 사람들
하고 나오는 사람들

 

한적하던 아파트 안 길이
모처럼 북적북적

 

봄비도 추적추적
투표하기 딱 좋은 날

 

나도 얼른 갔다 와야지

 

 

2017년 5월 9일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업그레이드 된 아침 커피  (4) 2017.07.25
당근당근  (0) 2017.06.16
투표소 가는 길  (2) 2017.05.11
교정지와 함께 집으로  (2) 2017.04.28
기차 타고 하동 여행  (0) 2017.04.04
촛불에 희망을 담아  (2) 2016.12.23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7.05.15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린이집에서 투표를 했는데요, 사람이 어찌나 많던지~ 줄이 엄청 길어서 우산 속에서 하염없이 기다렸어요. 그래도 기분은 좋더라고요!!



국악원 마당에 단풍이 곱게 물들었다.

2016년 11월 17일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차 타고 하동 여행  (0) 2017.04.04
촛불에 희망을 담아  (2) 2016.12.23
국악원 마당에 단풍나무  (5) 2016.11.24
해당화가 곱게 핀 강릉 경포해변  (1) 2016.10.07
길냥이 다섯 마리의 안식처  (2) 2016.09.30
당감시장 나들이  (2) 2016.08.31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온수 2016.11.24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아 가지 마...ㅠㅠ

  2. BlogIcon 별과우물 2016.11.24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가을이 정말 짧게 지나가는 것 같아서 아쉽네요 ㅠㅠ
    그림으로나마 이렇게 즐겨야겠어요 ㅎㅎ

  3. BlogIcon 단디SJ 2016.11.25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알록달록 단풍들도 다 떨어졌겠지요? 며칠 사이에 가을에서 겨울로 휙~ 바뀐 듯해요!

 

 

새 책 나와

기쁜 날

퇴근길 담장에

흐드러진 빨간 장미가

걸음을 멈추게 한다.

오월은

장미와 시집이 있어

행복한 달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별과우물 2016.05.18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 책은 언제나 기분 좋은 것 같습니다. 특히 다다는 밝은 색의 표지라서 더 신선한 느낌을 주는 것 같아요. ^^

  2. BlogIcon 잠홍 2016.05.19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미와 <다다>, 보색 조합인가요ㅎ

  3. 온수 2016.05.19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월은 들장미^^

  4. BlogIcon 단디SJ 2016.05.19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장미가 피는 계절이군요 ㅎㅎ

카드회사에서 러브레터가 왔다.

이렇게 예쁜 그림까지 넣어서

봄소식을 전한다.

무이자할부 해줄테니

자꾸 지르라고 유혹한다.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달래 꽃구경  (6) 2016.03.30
호모 스마트포누스  (5) 2016.03.15
러브레터  (3) 2016.03.02
꽃보다 마르타  (4) 2016.02.23
비발디 사계 중 가장 좋아하는 계절은?  (2) 2016.02.17
복숭아 모찌  (6) 2016.02.11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6.03.03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달콤한 유혹, 무이자 할부...

  2. BlogIcon Emillia 2016.03.04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드회사에서 온 러브레터ㅎ 그림이 예뻐서 더 지르고싶어질것 같아요 ㅎㅎ

    • 권디자이너 2016.03.04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겨우내 자전거가 집에서 녹슬고 있는데
      좀 따듯해지면 타러 나가야겠어요.

 

엘 편집자가 일본 여행에서 사온 선물.

복숭아 빛깔의 종이 포장지가 앙증맞다.

종이 보자기를 펼치면 애기 복숭 같은 모찌가 얌전히 앉아 있다.

 

경단만 한 모찌를 4도 인쇄한 얇은 종이에 낱개 포장해

칸칸이 나뉘어 있는 종이 패키지에 담아 놓았다.

맛은 평범한 찹쌀떡 맛인데

포장이 예술이다.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모 스마트포누스  (5) 2016.03.15
러브레터  (3) 2016.03.02
꽃보다 마르타  (4) 2016.02.23
비발디 사계 중 가장 좋아하는 계절은?  (2) 2016.02.17
복숭아 모찌  (6) 2016.02.11
이불의 유혹  (6) 2016.01.28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6.02.12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이 모찌~ 기억나요! 뭔가 포장도 모찌모찌(?)했던...!

  2. BlogIcon 잠홍 2016.02.12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찌 드시면서도 포장지를 분석 하시다니.. 역시 팀장님!

    • 권디자이너 2016.02.12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먹을 때는 아무 생각 없었는데
      그리다 보니 자세히 관찰하게 되었네요

  3. BlogIcon 엘뤼에르 2016.02.12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또 기억해서 그림까지 그려주시니 감사해요 :-) 추억이 쌓여가네요 ㅎㅎ

    • 권디자이너 2016.02.12 14: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먹고 나서 바로 그렸는데 이제야 올리네요.
      종종 이런 선물 부탁해요ㅇ~
      그림은 얼마든지 그려줌

  4. BlogIcon Emillia 2016.02.12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장이 귀여워서 먹기 아까웠던 모찌...그림도 역시 귀엽네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