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바로가기

 

 

 

 

 

 

 

 

 

'주불대한민국임시정부대표'라고 표시되어 있는 서영해의 명함에서 착안한 현수막이네요.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쓰신 전시 기획 담당자분의 노고가 느껴집니다.

 

 

 

 

 

기획전시실 입구에는 서영해의 삶을 간략하게 요약한 영상물이 상영되고 있습니다.

 

 

 

 

 

 

 

 

 

 

 

수지와 스테파니가 등장하고 많은 분들의 환영을 받고 있습니다.

 

 

 

좌:수지,우:스테파니(서영해 선생님의 손녀들)

 

 

 

 

 

 

서영해 선생님의 유일한 혈육 스테판과 그 자녀들

 

 

 

<파리의 독립운동가 서영해> 속에도 등장하는 서영해 선생님의 후손들입니다. 수지는 아버지와 함께 찍은 어릴 적 사진을 보며 무척 반가워 했습니다.

 

 

 

 

 

서영해 선생님의 기록물을 유심히 보고 있는 스테파니

 

 

학예사의 친절한 설명을 전해듣고 있는 수지와 스테파니의 모습입니다. 중요한 내용에 관해 설명을 듣기는 했지만 한글로 기록된 기록물을 읽지 못하는 것이 매우 안타까웠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내년에는 우리나라 어학당에서 한국어를 배울 계획이라고 합니다.

 

 

학예사의 설명을 듣는 수지와 스테파니

 

 

 

 

 

 

 

서영해 선생님의 책상을 재현해 놓은 곳입니다. 정말 서영해 선생님이 앉아 계셨던 것처럼 그 시대의 분위기가 잘 느껴지네요.

 

 

 

좌: 보베 리쎄의 축구부 급우들과 함께 찍은 사진

우: 리쎄 졸업반 때의 모습. 아랫줄 우측에서 두 번째가 서영해

 

 

류영남 선생님이 기증하신 서영해 선생님의 기록물들입니다. 유럽과 상해 등지에서 활동하신 서영해 선생님의 모습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입니다.

 

 

 

 

 

 

한국에 계신 서영해 선생님의 후손 분들도 참석해 주셨습니다. 산지니X공간에서 열린 출판도시 인문학당- 파리의 독립운동가 서영해를 아시나요? 에도 직접 찾아와 주셨는데요. 이렇게 다시 뵈니 정말 반가웠습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관련 포스팅을 볼 수 있습니다.)

 

 

 

 

 

 

 

 

 

서영해 선생님이 자필로 남긴 여러 기록물들입니다. 류영남 선생님께서 얼마나 소중히 보관하셨는지 짐작이 가네요. 아주 오래되었지만 잘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프랑스 유학 시절의 서영해

 

 

 

 

 

 

그렇게 수지, 스테파니와 함께하는 특별전 관람이 끝났습니다. 수지는 할아버지인 서영해의 이야기를 담은 책을 준비중이라고 합니다. 모든 자료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새로운 사실들을 수집하여 책을 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주 긴 여정이 될 것 같다고 예상했습니다.

 

 

 

서영해 특별전 포스터

 

 

 

시민들이 직접 채운 태극기

 

 

 

 

 

 

 

 

특별전을 관람하기 전에, 또는 관람 후에

 <파리의 독립운동가 서영해>를 함께 읽어 보아요.

미처 전시하지 못한 자료와 일화가 모두 담겨 있답니다.

 

 

 

 

 

유럽 무대에서 외교로 조선독립을 알리다

파리의 독립운동가 서영해

 

정상천 지음 | 판 |  16,000원 | 

 9788965455790

 

 총과 폭탄을 든 독립운동가도 있지만 여기 펜을 들고 조선 독립에 앞장선 독립운동가도 있다. 외교관이자 언론인이자 소설가였던 서영해는 일생을 조선 독립운동에 바쳤고 서방 세계에 조선 독립의 당위성을 알리는 데 힘썼다. "미국에 이승만이 있다면 유럽에는 서영해"가 있다고 할 정도로 임시정부의 공식적인 양대 외교 축이었지만, 안타깝게 역사에 오랫동안 묻혀 있었다.

 

 

 

 

 

 

 

 

파리의 독립운동가 서영해 - 10점
정상천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박은해


서영해 선생의 손녀인 수지가 살고 있는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도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독립운동가 후손으로 스테파니와 수지도 초대되었네요.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도 3.1운동 100주년 기념식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스트리아분회와 재오스트리아한인연합회

비엔나 한글학교 함께 개최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스트리아분회와 재오스트리아한인연합회 그리고 비엔나한글학교가 함께 주최한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이 3월 2일 오전 오스트리아 한인문화회관에서 열렸다. 단체 사진(사진 김운하 해외편집위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스트리아분회(분회장 천영숙)와 재오스트리아한인연합회(회장 정종완), 비엔나한글학교(교장 한성애) 등이 함께 주최한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이 3월 2일 오전 오스트리아 한인문화회관에서 열렸다.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스트리아분회와 재오스트리아한인연합회 그리고 비엔나한글학교가 함께 주최한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이 3월 2일 오전 오스트리아 한인문화회관에서 열렸다.. 태극기와 함께 입장하는 신동익 주오스트리아 대사와 박종범 민주평통 유럽 담당부의장 (사진 김운하 해외편집위원)


한성애 비엔나 한글학교 교장의 사회로 열린 1부 사전 행사는 독립운동가 후손 네 사람을 먼저 소개하며 시작됐다.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스트리아분회와 재오스트리아한인연합회 그리고 비엔나한글학교가 함께 주최한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이 3월 2일 오전 오스트리아 한인문화회관에서 열렸다. 독립운동유공자 후손들, (왼쪽부터) 스테파니, 김운하, 김충자, 수잔네 씨 (사진 김운하 해외편집위원)

이날 소개된 독립운동가 후손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외교관으로 프랑스 파리에서 27년간 외교, 저술활동으로 독립운동에 기여한 서영해(본명 서희수:1902-1956실종)선생의 두 손녀 수잔네와 스테파니 자매 그리고 미주에서 독립운동단체 대한인국민회총회 집행위원, 집행위원장등으로 독립운동에 공헌, 대한민국정부로 부터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 받은 김형순(1886-1977)선생과 대한여자애국단 사무국장으로 독립운동에 공헌,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 받은 김덕세(1889-1977)여사의 손자 김운하 재 오스트리아 한인연합회 편집고문과 부인 김충자 비엔나 한인문화회관 이사다.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스트리아분회와 재오스트리아한인연합회 그리고 비엔나한글학교가 함께 주최한 ‘3.1운동 100주년 기념식’이 3월 2일 오전 오스트리아 한인문화회관에서 열렸다. 3.1 독립선언사 낭독 (사진 김운하 해외편집위원

민주평통 오스트리아 분회 천영숙 분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3개 단체가 공동 주최하고 주오스트리아한국대사관, 한인문화회관, 민주평통 박종범 부의장의 후원으로 오늘의 행사를 열게 된 경위를 설명한 뒤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열리는 감격스러운 행사를 여러분들과 함께 하게 돼 참으로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또한 천영숙 분회장은 “참가 및 후원단체들과 행사 준비를 위해 고생한 여러분들에게 특별한 감사를 드린다”라며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으로 남겨진 고귀한 유산이 세계평화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게 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원문읽기> / <재외동포신문> 김운하 해외편집위원 










파리의 독립운동가 서영해 - 10점
정상천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출처: https://sanzinibook.tistory.com/2776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Posted by 동글동글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