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눈을 뜨니 날씨가 우중충하다. 아 안 되는디...밤새 비가 왔는지 베란다 창틀에 빗방울이 맺혀 있다.
구름은 잔뜩 끼어 있지만 지금은 다행히 비가 오지 않는다. 오늘은 우리 세은이가 기다리고 기다리던 숲 체험 하러 가는 날.

오늘은 가족과 함께하는 가을환경체험학교 첫 번째 날로 천성산 내원사 숲 체험을 하러 간다.
환경체험학교 신청에 우리 아이가 다니는 학교가 선정되어 행사비는 환경부와 부산시교육청 지원으로 당근 무료이다. 도시락까지는 지원을 안 해줘^^ 집에 있는 재료로 얼렁뚱땅 주먹밥도시락을 만들어 집합장소인 학교 운동장으로 갔다.

오늘 우리를 인솔할 담당선생님이 칼같이 나타나시고 인원점검 시작. 지각생도 있어 인원점검부터 선생님 고생이 눈에 보인다. 드디어 인원점검 끝, 모두 40명. 드디어 출발.

버스를 타고 가는 동안 본 행사의 취지, 일정을 설명 들으며 우리 세은이에게는 참 좋은 경험이 되리라 느껴진다.
우리는 모두 달랑 먹을 것만 들고 가는데 선생님은 어째 준비물이 많아 보인다.
준비물의 용도는 숲 체험하는 동안 속속 밝혀지는데... 그때마다 난 정말 대단한 열정이셔 감탄하게 된다.^^

드디어 천성산 내원사 도착.

인원점검 후 산길을 따라 일렬로 ...


인원점검 후(수시로 인원점검을 합니다.^^) 우리들의 첫 번째 과제는 숲길을 올라가며 도토리를 주워 차이에 따라 분류하기.
올라가는 길 양편에 여기저기 떨어져 있는 도토리를 주우며 올라가니 다리 아프다는 소리도 안 하도 하나라도 더 주우려고 눈을 빛낸다. 학부모들도 이에 질세라 열심히 동참.
조별로 모은 도토리를 보니 역시나 순진한 1~2학년은 도토리만 한가득 모았다. 다른 학년들은 특이한 풀이나 나무열매들도 보이는데...^^

1, 2학년이 모아 분류한 도토리


도토리를 주우며 올라가는 길에 사마귀, 두꺼비, 민달팽이, 뱀까지... 평소에 잘 볼 수 없던 다양한 동물들과 특이한 식물들을 보며 아이들은 연방 환호성을 올리며 신기해한다. 숲속에 와도 잘 보이지 않던 동물들이 오늘은 유달리 눈에 더 잘 보인다.^^ 이것들도 오늘 우리 모임의 목적이 무엇인지 알고 있나~.ㅎㅎ

두꺼비, 보이시나요?!


드디어 점심 먹을 장소(!)에 도착. 또 인원점검.
밑에서부터 무겁게 낑낑 들고 오신 준비물의 용도를 확인할 시간. 손거울을 눈 밑에 대고 걸어보는 뱀 체험 놀이, 안대를 하고 친구들과 같이 걸어보는 애벌레 놀이 등 직접 숲속 생물이 되어 보며 아이들은 우리들이 왜 자연을 사랑해야 되는지 느끼는 것 같다.

뱀체험놀이 중. 생각보다 재미있답니다.


점심식사 후에는 수서곤충 관찰시간. 조금은 쌀쌀한데도 아이들은 양말을 벗고 물속에 뭐 신기한 것이 없나 첨벙첨벙 물속을 걸어 다니며 신나한다. 그러는 중에도 선생님은 아이들 안전과 환경사랑에 열변을 토하신다.^^

수서곤충 관찰 중. 수시로 궁금한 것은 물어본답니다. 옆에 막대기 든 소녀가 제 딸이랍니다.^^


나도 간간이 참여하며 학창시절로 돌아간 듯 했으나 체력은 어쩔 수 없어 돌아오는 차 속에서는 비몽사몽. 선생님은 마지막까지 준비한 동요를 따라 부르게 한다. 아! 체력도 좋아.~
다음 2차는 10월 24일(일) 을숙도. 배도 타고 철새도 보러 간다니 무지 기대된다. 그날은 고생하시는 선생님께 따끈한 캔커피라도 하나 챙겨가야겠다.

*지난 토요일 우리 둘째가 다니는 초등학교에서 주최하는 가을 환경체험학교에 다녀왔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성학자 오한숙희가 늘 강조하는 말이 있다. 부부 사이에 닫힌 대화의 문을 열려면 우선 대화의 현장부터 바꾸라고. 늘 쓰던 가구, 늘 쓰던 이불, 늘 산더미 같은 일들이 기다리는 집안에서 “우리 이야기 좀 하지”하고 대화를 시작하면 백발백중 대화가 어긋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환경이 의식을 지배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녀는 강력히 권고한다. 하다못해 뒷산에라도 오르면서 말문을 트라고.

하지만 환경만 바꾼다고 부부간의 대화가 성공하는 건 아니다. 이제는 상대방 눈치 볼 일도, 배려할 마음도 생기지 않는 권태기. 오랫동안 대화다운 대화를 못 나눴던 터라 되려 두터워진 벽만 실감하는 경우가 많다. 여행길이나 식당에서 의견이 갈리면 지난 일까지 이자를 붙여서 외려 골이 깊어지고 만다.

내가 아는 전업주부 H는 냉소하면서 말했다.

“식구끼리 콘도 가서 사나흘 머무는 건 여자에겐 여행이 아니라 가사일의 연속일 뿐이에요. 집안 구조도 아파트랑 똑같고, 부엌에서 요리하고 치우는 것도 다 내차지지. 공간만 달라졌지 내용은 똑같은데 그게 무슨 여행이에요?”

- 318~319쪽, <제주 걷기 여행>




꺼내기 어려운 얘기가 있거나 무언가 남편을 설득해야할 땐 슬쩍 걷기 여행을 권한다. 한두시간 거리의 뒷산 소나무 숲도 좋고, 하루 길인 경주 양동마을도 좋다. 운동에 약간 강박증을 보이는 남편은, 몸살이 나서 운신을 못할 때 외엔 걷자고 하면 무조건 OK. 낙엽 오솔오솔 떨어져 있는 숲길을 걸으며 얘기를 슬금슬금 꺼낸다. 남편은 우선 일상을 탈출했다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느긋해진데다 한없이 여유로운 사람으로 변해 고개를 주억거리며 “음, 그러지 뭐. 당신 생각대로 하자”라고 대답한다. “야호! 작전 성공이다”

경주 양동마을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흙장난 2010.02.28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괜찮은 방법이네요.

    분위기 무거워질 때 동네 한바퀴 걸으면서 이야기해야겠습니다.
    우리 동네는 걷기도 좋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