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 할아버지의 휴가>, <야, 우리 기차에서 내려> 등의 책이 들어 있는 비룡소그림동화 시리즈에는 원서가 좋아하는 책들이 많이 들어 있습니다. 이 책들은 맨 뒷장에 시리즈 목록을 죽 싣고 있는데요, 원서는 언제부턴가 책을 읽고 나서는 그 목록까지 읽어달라고 하는 겁니다. 어쩌겠어요, 읽어 달라는데 읽어 줘야죠. “1번 <곰>, 2번 <산타할아버지>, 3번 <산타할아버지의 휴가> ……”

한 50개의 목록을 책 읽을 때마다 읽어주고 또 읽어주고 하니 나중에는 한 반 정도는 줄줄줄 외우더군요. 도서관에서 제가 외운 제목의 책들을 발견하면 또 얼마나 기뻐하는지요.

<유모차 나들이>는 그렇게 외운 책 가운데 하나랍니다. 금정도서관에서 빌려 온 이 책을 어린이집의 씩씩이반, 내멋대로반 친구들한테 읽어주었어요.

엄마랑 나들이를 나온 아기는 유모차에서 잠깐 잠이 들었다가 나비 때문에 잠을 깹니다. 아기는 나비가 유모차를 타고 싶어 하는 것 같아 태워 줍니다. 개구리, 오리, 고양이, 여우, 곰이 차례로 나타나고 아기는 이 동물들을 차례로 다 유모차에 태워 돌봐주지요.

3월부터 어린이집에서 책읽어주기를 하면서 우여곡절이 많았습니다. 세 살, 네 살 어린 아이들이기도 하고 또 아직 어린이집에도 미처 적응하지 못한 아이들인지라 책 읽어주는 데 도무지 집중을 해주지 않는 우리 친구들이었어요. 애써 골라간 책을 거들떠보지도 않을 때는 당황스럽기도 했지요. 조금 글이 많다 싶으면 여지없이 샛길로 빠져버리는 친구들. 점점 더 쉬운 책, 짧은 책으로 가져가 보기는 하는데, 성공할 때보다 실패할 때가 더 많습니다. 그나마 몇몇 아이들이 집중해서 볼라치면 여지없이 방해꾼이 나타나서 분위기를 흐트러트립니다.

민재는 그중 대표적인 방해꾼이었답니다.(^^) 아이들 앞을 가로막고, 쿵쿵 소리를 내고, 다른 장난감 가지고 와서 놀고... 그러던 민재가, 책 한 권 제대로 들어주지 않던 민재가 처음으로 집중해서 들어준 책이 바로 이 <유모차 나들이>였습니다. 민재뿐만 아니라 아이들 모두 소리 하나 없이 뚫어져라 책을 쳐다보더군요. 언제나 아이들을 안고 책 읽는 데 같이해주시는 풀꽃 선생님도, 저도 깜짝 놀랐습니다. 이렇게 고요할 수가...

“오늘 분위기 정말 좋은 거 같아요, 선생님.”

“정말요. 아이들 모두 유모차 뗀 지가 얼마 안 돼서 그런가요? 호호”

엄마가 아이를 유모차에 태워 가는 저 표지 그림이 마지막 장면입니다. 아이는 동물 친구들과 헤어지는 게 서운해서 저렇게 뒤를 돌아보고 있습니다.

동물 친구들 안녕, 다음에 또 만나. 포구나무 친구들도 안녕, 다음 주에 또 만나. 우리 친구들이 모두 손을 흔들어주네요.


Posted by 아니카

막내가 다니는 어린이집에 가서 매주 수요일 책을 읽어주기로 했습니다.
세 살, 네 살, 다섯 살 꼬맹이들한테 무슨 책을 읽어줘야 하나... 부터 시작해서 쌀짝 고민도 되고, 약간 설레기도 하고...
시립도서관에 가서 그림책만 7권을 빌려놓고 고민했죠.
어느 게 좋을까?

그런데 제 고민에 앞서 우리 원서 주문이 막 들어오네요. 이 책, 저 책 읽어달라고...
지금까지 민영엄마가 책을 읽어줬었는데, 대신 엄마가 읽어줄 거라니 우리 원서 신이 났습니다.
월요일부터 "엄마 수요일에 읽어줄 거지?" 하더니 어제는 "내일 읽어주는 날이지?" 하고 기다립니다.
그리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막 가르쳐주네요.

"먼저 엄마, 책은 안 보이게 숨겨가지고 와야 돼. 그리고 무슨 책일까? 물어보고 짜잔~ 하면서 꺼내는 거야. 민영이 엄마처럼..."
"민영 엄마가 그렇게 했어?"
"응. 그리고 다 읽으면 '다음에 또 읽어줄게' 해야 돼." ㅎㅎ
"알았어 알았어"

드디어 오늘 첫날입니다.
시간 맞춰 어린이집에 가니 선생님께서 반갑게 맞아주시며 따끈한 커피까지 타 주십니다.

드디어 친구들이 다 모였습니다.10명 남짓입니다.원서는 엄마 무릎을 떠나지 않고 있다가 친구들과 함께 앉으라니 맨 앞자리를 차지합니다.


먼저 <엄마를 잃어버렸어요>를 꺼내들었습니다.
순간 아이들 눈이 반짝반짝 빛나고, 조용~ 해집니다.
제목을 읽어주니 초현이가 대뜸 "우리 수현이 언니도 엄마를 잃어버린 적 있는데..." 합니다.
"그래? 그럼 이 책에는 누가 엄마를 잃어버렸는지 한번 보자" 하고 시작했습니다.

부엉이 아기가 나무에서 졸다가 떨어져서 엄마를 잃어버리는 내용인데 아이들이 흥미진진하게 바라봅니다.
지나가던 다람쥐 아줌마가 엄마를 찾아주려고 묻습니다.
"너네 엄마 어떻게 생겼는데?"
"덩치가 아주 커요. 이만큼요." 하고 양팔을 쫙 벌려 보이빈다.
아이 눈에는 엄마가 다 아주~ 커보이죠.
다람쥐 아줌마는 알겠다 하면서 아이를 데리고 갑니다.
"엄마 저기 있네?"
하고 가리킨 것은????

바로 '곰'이었습니다.
이 장면에서 아이들에게 "엄마 맞아?" 하고 물어보니 재밌다는 듯 웃으면서 도리도리 고개를 젓습니다.

"우리 엄마 귀가 쫑긋쫑긋해요."라는 아기의 말에 토끼한테 데려가고,
"우리 엄마 눈이 부리부리해요" 하는 말에는 개구리한테 데려갑니다.

아이들은 연신 아닌데... 아닌데... 하면서 흥미진진하게 책을 들여다봅니다.
마지막으로 개구리가 "너네 엄마가 너 찾고 있더라" 하면서 엄마를 찾아주었을 때는 안도감에 고개를 끄덕거립니다.

마지막 장면이 재밌습니다.
부엉이 엄마가 고맙다는 표시로 개구리, 다람쥐를 불러 차를 대접합니다.
그런에 우리 부엉이 아기,
옆에서 또 꾸벅꾸벅 졸고 있네요.

다 읽고 나니 초현이의 감탄사가 나옵니다. "야 ~ 재미있다~"
재미있게 들어줘서 아줌마가 더 고마워 ^^


 

Posted by 아니카
다섯 살 원서는 틈만 나면 책을 읽어달라고 조른다. 그만한 나이의 아이들이 다 그렇듯...
오늘은 엄마, 내일은 아빠. 혹은 아침에는 엄마, 밤에는 아빠... 그것에 제 맘대로 골라~ 골라~다.

오늘은 아빠 당첨.
읽어달라고 가져온 책이 며칠 전 벼룩시장에서 건진 <일하는 자동차>에 관한 책이다.
차 좋아하는 남자아이들이 많은데, 이 녀석은 차가 일순위라는 '차돌이'는 아니고 공룡이 일순위인 일명 '공돌이'. 차는 이순위 정도 된다.
일하는 자동차도 정말 종류가 많다. 경찰차, 소방차, 청소차부터 농기계 등등.
그런데 길거리에서 전선 작업할 때 흔히 사람을 태우고 높이 올려주는 작업차가 나온다.

변압기를 탑재한 변압기차

또 전기공사를 위해 변압기를 탑재한 차도 있다.

변압기가 나오자 책읽어주는 아빠 설명하는 말,

"변압기는 전기 공사할 때 쓰는 거야. 전압을 바꾸는 거지" 어쩌고 저쩌고~

한참을 어려운 말로 설명을 하는데, 전기 공사가 뭔지 전압이 뭔지 제대로 알 리가 없건만 이 녀석 알아듯는다는 듯 고개를 끄덕거린다.
그 다음 아빠 하는 말
"변압기를 만드는 회사는 우리 나라에 두 군데가 있는데, ***중공업과 000중공업이야. 아빠가 옛날에 중공업에 다닐 때 변압기도 구매해봤어."

옆에 있던 큰 딸 듣다못해 한마디 한다.

"아빠, 구매가 아니라 산다고 하세요"

Posted by 아니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