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10 박선미 선생님과 초등 1학년 아이들의 알콩달콩 교실 이야기 (4)

숨을 가다듬고 아이들에게 말했다.
"들어가는 종 치면 들어오랬잖아요. 종소리!"
"종 안 쳤어요."
서로 마주 보며 뭔가 이상하다는 얼굴이지, 잘못했구나 하는 빛은 없다.
그러구러 마칠 종이 울린다.
"저 소리 말이에요?"
기창이가 대뜸 한마디 하는데 머리를 '딱!' 한 대 맞는 기분이다.
"저게 종소리냐? 딩 동 댕 대앵. 벨소리지."

그제서야 잊고 있었던 1학년 아이들이 다시 살아난다. 책 찾아 펴는 것부터 오른쪽 왼쪽 가리키는 것까지 일일이 몸으로 해 보고 부딪쳐야 한다는 것을.
"학습지에 이름 쓰세요." 하면, 성은 빼고 이름만 쓴다는 것을.
"육학년 일반 교실에 갖다 드리세요." 하면,
"육 빼기 일은 있는데 육학년 일반 교실은 없어요."
하는 아이들이란 것을.


- <학교 참 좋다 선생님 참 좋다> 본문 중에서, 보리출판사



박선미 선생님이 2005년부터 2007년까지 해마다 1학년 아이들과 생활하며 썼던 교단일기를 모은 책입니다. 선생님의 글 중간중간에 아이들의 글이 실려 있는데, 읽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아이들의 글은 띄어쓰기만 고치고 틀린 맞춤법과 입말을 그대로 살려 놓아 더 생생합니다.

책을 쓰신 박선미 선생님은 부산에서 초등학교 아이들과 살아온 지 스무 해가 훌쩍 넘으셨다네요. 책 본문에도 선생님과 아이들의 사투리가 그대로 나옵니다. 부산 사람인 저는 이 사투리들이 늘 쓰는 생활용어라 너무 편하고 재밌었지만, 다른 지역 분들은 어떨지 모르겠어요.^^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성심원 2011.01.11 0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리출판사... 브랜드의 힘을 느낀다.
    좋은 책 소개 받으면 읽고 싶은 욕심은 끝이 없다. 하지만 메모하고 기억하지만 곧잘 순위가 밀린다. 올해도 그럴까?
    아냐 올해는 그래도 메모한 책이라도 꼭 읽자...

  2. BlogIcon 보리출판사 2011.01.11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도 산지니출판사에서 펴내는 좋은 책 많이 많이 소개해 드려야 하는데, 제가 너무 모자르네요. 박선미 선생님 말씀하실 때에도 아이들에 대한 사랑이 넘쳐 나시고 소녀같은 분이시거든요. 한 번은 이런 말씀을 하시더라고요. 교실에서 아이들에게 사탕을 주는 경우가 많은데, 몸에 좋지 않아 내 아이한테도 주지 않는 사탕을 학급 아이들에게도 주고 싶지 않으셨다고. 그래서 볶은 콩이랑 멸치를 주셨대요. 그걸 보고 다른 선생님도 멸치를 사서 아이들에게 주기 시작하셨는데, 하루는 이렇게 말씀하시더래요. 선생님은 여유가 되시나 보다고, 전 형편이 쪼들려서 아이들에게 멸치 주는 것도 어렵다고요. 알고 보니 그 젊은 남자 선생님이 귀하기로 소문난 방죽 멸치를 사서 아이들에게 주시더래요. 이 말씀을 듣고 다함께 웃었지만, 이렇게 아이들을 생각하는 선생님들도 계시다는 것을 깨달았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