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살 된 막내 녀석은 공룡 광팬입니다.
그 나이 또래 남자아이들이 대체로 공룡에 관심이 많다고 하는데,
이 녀석의 공룡 관심은 유별납니다.

고 녀석 맛있겠다

맨 처음 공룡에 관심을 보인 건 세 살 때입니다.
마을도서관에 빛그림을 보러 갔습니다.
'빛그림'은 그림책을 커다란 화면으로 보여주면서 음악과 함께 책을 읽어주는 건데요, 그 날 보여준 책이 바로 <고 녀석 맛있겠다>라는 공룡 이야기였습니다.

초식공룡 안킬로사우루스와 육식공룡 티라노사우루스가 부자의 연을 맺는 이야기인데 내용이 무척 감동적입니다. 무시무시한 공룡시대에 아기 안킬로사우루스가 태어났는데 엄마 아빠가 안 보입니다. 마침 옆에 있던 티라노사우루스가 "고 녀석 맛있겠다"라고 소리치며 입맛을 다십니다. 그런데 이게 웬 일입니까? 아기 안킬로사우루스는 제 이름이 '고 녀석 맛있겠다'라고 생각하고는 제 이름을 불러준 티라노사우루스한테 "아빠"라며 덥석 안기는 것입니다.

우리의 티라노사우루스. 얼마나 난감했겠습니까? 내용을 더 알려주면 재미없겠지요? 궁금하신 분은 책을 찾아보세요.

어쨌거나 세 살짜리 이 녀석이 처음 보는 빛그림이었는데, 세 살짜리가 보면 얼마나 보겠어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웬걸? 화면을 뚫어져라 쳐다보는 겁니다. 그러다가 얼마 후 도서관엘 갔는데, 이 녀석이 그 <고 녀석 맛있겠다> 책을 딱 찾아가지고 오는 겁니다. 깜짝 놀랐습니다. 그러더니 그 이후로 계속 공룡에 대한 관심을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뭔가에 관심을 보이고, 책을 찾고 하는 것이 신기해서 내친김에 그 이듬해 고성에서 열리는 <공룡엑스포>에 데리고 갔습니다. 그리곤 엄청 후회했습니다.

고성 공룡엑스포에서 안킬로사우루스를 타고...

<공룡엑스포>는 구경을 잘~ 하고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공룡에 대한 이 녀석의 관심은 점점 도를 더해가는 겁니다. 하루에 공룡책을 몇 권이나 읽어달라고 하는지 모릅니다. 도서관에 가서도 공룡책만 빌려봅니다. 어린이집에서는 하루종일 공룡놀이를 한다고 합니다. 같은 반 남자애들 중에 코드가 맞는 아이가 하나 있습니다. 둘이 가위바위보를 해서 이기는 사람은 기가노토사우루스를 하고 지난 사람은 파라사우롤로푸스를 하기로 했답니다. 둘이서 공룡이야기를 하면 끝이 없답니다. 심지어 그 친구 녀석은 공룡 이름을 외우다가 한글까지 저절로 깨쳤답니다. 우리 애는 아직 '스' 자밖에 모릅니다.길을 가다가 '스마일부동산'의 스를 보곤 "엄마, 저기 스가 있어." 바로 사우루스에 스입니다.

어린이집에서 공원으로 나들이를 나가선 또 공룡놀이를 합니다. 육식공룡은 소리가 크답니다. "카우~" 소리를 지릅니다. 아주 공룡처럼 그럴 듯한 소리입니다. 지나가던 사람들이 "무슨 일 있냐고, 아이가 왜 저러냐고" 물어볼 정도입니다. 집에서도 자주 그러는데, 시끄러운 건 둘째치고 목이 갈까봐 걱정돼서 소리 지르지 말라고 타일러도 말을 들어야 말이지요.

울부짖는 카르카르돈토사우루스. 앞에 있는 여자친구는 본 척 만 척...

엄마하고 둘이서 차를 타고 갈 때는 공룡이름 대기 놀이를 합니다. 그것도 육식공룡, 초식공룡, 수장룡, 익룡 종류별로 합니다. 레소토사우루스, 트리케라톱스, 이구아노돈, 힐라에오사우루스, 살타사우루스, 프로토케라톱스, 등등등... 티라노사우루스밖에 모르던 저도 하도 책을 읽어주다 보니 저절로 외워지더군요.

그러던 녀석이 어린이집에서 나들이를 갔다가 넘어져서는 이빨이 부러지는 대형사고가 났습니다. 앞니 하나가 뿌리만 남고 부러져버렸네요. 치과에서서는 뿌리를 뽑아내고 틀니를 끼우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시어머니께서는 그거 다 치과 돈 벌라고 하는 말이라며 저절로 새 이빨 나올 텐데 그냥 놔두라 하십니다. 새 이빨이 나려면 3년 정도는 더 있어야 할 텐데... 틀니를 하자면 뿌리를 뽑아내야 한다는데, 얼마나 아플지 그게 또 엄두가 안 납니다.

이빨 부러진 공룡을 어찌해야 할지... 결정이 안 되네요. ㅠㅠ


 

Posted by 아니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