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23일 <서른에 떠난 세계일주>의 저자 윤유빈 씨가 부산의 독자들을 만나기 위해 인천에서 버스를 타고 내려왔습니다. 여행 좋아하고, 호기심 많은 독자들이 질문을 멈추지 않았고, 윤유빈 씨의 유머러스한 대답으로 분위기는 내내 훈훈했습니다. 그중 몇 편의 질문과 답을 소개합니다.

 

“한 나라에서도 오래 머무를 수 있고, 또 한 번에 지구 한 바퀴를 돌 수도 있습니다. 조금씩 끊어서 가는 여행에 비해 세계 일주의 장점이 있다면?”

-> 일장일단이 있는 것 같지만, 세계일주의 장점은 ‘한 호흡’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다는 점인 것 같아요. 가령 남미에서 ‘이들은 왜 이렇게 못살까?’ 하고 품었던 의문이 대영박물관의 약탈된 문화재를 보면서 풀리는 식이지요. 반면에 ‘여행’이 ‘일상’이 되어버리는 만큼, 뭘 봐도 쉽게 감흥이 생기지 않을 때도 있어요. 다음에 여행을 떠난다면 조금씩 끊어서 다니고 싶어요. 캐리어 끌고 신혼여행 가는 게 꿈입니다. (웃음)

 

“여행한 나라 중 살아보고 싶은 나라가 있다면?”

-> 남미는 남자들에게 정말이지 환상적인 곳인 것 같아요. ‘김태희처럼 예쁜 여자들이 밭 매고 있더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미녀가 많은 곳이니까요. 스페인어와 살사를 미리 배우고 가지 않았던 게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생활인들의 경우, 일상을 뒤로하고 훌쩍 여행을 떠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세계일주를 떠나려는 사람에게 하고픈 말이 있다면?”

-> 전문 여행인으로 살 정도의 각오가 없는 이상, 현실을 깊이 생각하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물론, 문중에 땅이 있거나 사시에 패스했다거나 (웃음) ‘믿는 구석’이 있으면 이야기가 다르겠지요. 제 경우, 여행을 다녀와서 방송 일을 하고 싶다는 꿈을 갖고 있었는데, 여행 경험이 재취업을 하는 데 도움이 됐습니다. 여행이 과연 내 삶에 플러스가 되는지 숙고해보는 게 중요한 것 같습니다.

 
“지구가 살만 합디까?”

-> “살 만한 곳이더라구요. 정말로 다들 열심히 살더라구요. 그토록 더운 곳에서도, 또 가난한 곳에서도……. 그냥 사는 게 아니라, 즐겁게 살더라고요. 열심히 사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지구가 살만 한 곳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꽃미남 작가' 윤유빈 씨 - 괜히 나온 말이 아닙니다. ^^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