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단지 안 재활용 모으는 곳에

누군가 버리고 간 앉은뱅이 의자가

길냥이 다섯 마리의 안식처가 되었다.

친구일까. 가족일까. 아니면 남남.

한 녀석은 머리만 간신히 들이밀고 궁둥이는 삐져나왔다.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악원 마당에 단풍나무  (5) 2016.11.24
해당화가 곱게 핀 강릉 경포해변  (1) 2016.10.07
길냥이 다섯 마리의 안식처  (2) 2016.09.30
당감시장 나들이  (2) 2016.08.31
여름 휴가  (3) 2016.08.18
여름엔 수박  (4) 2016.08.11
Posted by 산지니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