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의 정체성을 구현하는 공간인 '박물관'에서

중국이 왜곡하고 있는 홍콩의 정체성을 살펴보고,

과연 바람직한 중국과 홍콩의 관계가 무엇인지 고민하고 있는 책

 

『중국 민족주의와 홍콩 본토주의』 (류영하 저)

 

 

 

2016년 12월, 홍콩 출판사 '紅投資有限公司'와 계약을 마쳤고

이제는 이 책을 홍콩에서도 만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로써 『중국 민족주의와 홍콩 본토주의』가

 

올해 『침팬지는 낚시꾼』 (태국),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대만)

 

 

이어 세 번째 수출 도서가 됐습니다.

 

 

아동서, 인문서, 학술서 등

산지니의 다양한 분야의 책들이 해외로 뻗어나고 있는데요.

특히, 홍콩박물관이 말하는 홍콩의 정체성에 비판적 시각을 제시하는 

내 연구서 『중국 민족주의와 홍콩 본토주의』가

홍콩에 수출된 것은 더욱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산지니의 보석 같은 도서들이

한국을 넘어 많은 독자들을 만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침팬지는 낚시꾼 - 10점
김희수 지음, 최해솔 그림/산지니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 - 10점
강수걸 외 지음/산지니

 

중국 민족주의와 홍콩 본토주의 - 10점
류영하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