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도민 염원 이뤄지는 날”
- 어제 부산대선 전야 행사
- 기념 강연 등 분위기 달궈

부산 경남 시·도민이 40년을 기다려온 그날이 왔다. 16일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이 첫 정부 공식 행사로 거행된다. ‘1979~2019 우리들의 부마’가 슬로건이다. 감춰진 진실을 밝혀내고 대대적 서명운동을 벌여온 시·도민의 염원이 드디어 이뤄지는 날이다.

정부 주관 기념식을 하루 앞둔 15일 부산과 경남 창원 시민은 들뜬 분위기 속에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 부산에서는 부마항쟁의 의미를 되새기는 전야제가 펼쳐졌다. ㈔10·16부마항쟁연구소는 이날 오후 부산대 10·16기념관에서 부마항쟁 40주년 기념 도서 ‘다시 시월 1979 출판기념식을 열었다. 연구소 정광민 이사장은 “국가기념일 지정으로, 이제는 항쟁을 자랑스러워할 여건이 마련됐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부산대 성학관에서는 성공회대 한홍구 교수가 ‘반일종족주의와 부마민주항쟁’을 주제로 강연했다. 한 교수는 “1979~1980년 민주주의는 부산 마산과 광주에서 촉발됐지만, 정작 그 당시가 ‘서울의 봄’이라 불리는 데 미안함을 느낀다”며 “부산이 새롭게 한국 민주주의의 중심지로 서야 한다”고 의미를 기렸다.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마산사무처는 정부 주관 기념식을 준비하느라 바빴다. 사무처는 공식 기념식 공연과 행사 출연진을 점검하고 리허설을 진행했다. 또 기념식 초청자 명단과 좌석 배치 등을 꼼꼼하게 챙겼다. 사무처 관계자는 “한숨 돌릴 틈도 없었다.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첫 기념식인 만큼 모두가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40주년 기념식은 16일 경남 창원시 경남대 교정에서 개최된다. 경남대는 1979년 10월 16일 부산대 시위에 이어 이틀 뒤 마산 시위가 일어난 항쟁의 주 무대다. 전국에서 3000명가량의 시민이 기념식에 참석한다. 광주 옛 전남도청 앞에서도 5·18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이 ‘우리의 소원 통일’을 개사한 노래 ‘우리의 소원은 자유·민주·통일’을 합창한다.

정부는 첫 정부 주관 기념식에서 내놓을 메시지를 다듬는 데 정성을 쏟았다.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과 두 차례에 걸쳐 기념식장을 답사한 것을 비롯해 모두 여섯 차례 업무 협의 자리를 가졌다. 기념사 초안은 지난달 30일 작성됐다. 기념사에는 ▷항쟁 피해자 위로 ▷국가기념일 지정 축하 ▷한국 민주주의 정신 강조 등 내용이 담겼다.

그동안 자체 기념식을 따로 열어온 부산과 경남은 한마음으로 40주년을 축하했다. 이날 부산시의회 박인영 의장과 경남도의회 김지수 의장은 공동으로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의 명예 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의 미진한 부분을 보완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항쟁을 기념하고 알리는 조례를 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국제신문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기사 바로 보기

 

다시 시월 1979 - 10점
10·16부마항쟁연구소 엮음/산지니

Posted by Peace2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