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는 개성공단으로 출근합니다 = 김민주 지음.

2016년 개성공단이 폐쇄되기 전 1년간 이곳에서 영양사로 일하던 저자가 만난 북한과 북한 사람들 이야기다.

저자는 2015년 봄, 하루 한 대밖에 없는 관광버스를 타고 북한에서 주의해야 할 사항들을 외우고 또 외우며 개성공단으로 향한다.

저자의 북한 근무는 오랫동안 준비한 결과였다. 파키스탄 지진 현장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면서 이들과 비슷한 곤경을 겪고 있는 휴전선 너머 동포들을 위해 뭔가 하고 싶다는 희망을 품었고 이 꿈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될까 해서 대학과 대학원에서 식품영양학을 전공했다.

그 사이 통일부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에서 일하며 북한의 식량 문제를 더 깊이 살펴보는 기회를 가졌고 북한 주민들의 영양 실태에 관해 학위 논문도 썼다.

그렇게 석사학위를 받고 난 직후 개성공단에서 근무할 영양사를 찾는다는 공고를 보게 됐고 가족들과 지금은 남편이 된 남자친구의 염려와 만류를 극복하고 결국 개성공단에서 일하게 됐다.

근무 첫날에 같은 식당에서 일하게 된 북한 종업원들에게 얕잡아 보이지 않아야 한다면서 29살이던 자신을 42살이라고 소개하던 선임 영양사에게 얼떨결에 동조할 만큼 북한과 북한 사람들에게 거리감을 느꼈지만 세월이 가고 정이 쌓이면서 이곳도 사람 사는 곳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개성공단에서 4계절을 다 보내고 설날 연휴의 마지막 날 "새벽 추위에 발이 얼어터지겠다"던 북한 종업원들을 위해 지하철역에서 털신을 산 저자는 이걸 받아들고 그들이 얼마나 즐거워할지를 상상하며 신나던 중 '개성공단 전면 중단'이라는 연락을 받는다.

연휴가 끝나면 함께 먹으려고 개성공단 내 사무실 책상 위에 놓아두었던 사과와 과자, 그리고 숙소의 옷가지와 물품들, 냉장고 속의 식자재들을 그대로 둔 채 퇴근한 지 4년이 다 돼 가도록 일터였던 곳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산지니. 222쪽. 1만5천원.

연합뉴스 기사 바로보기

 

◆ 개성공단 영양사가 본 북한
나는 개성공단으로 출근합니다 / 김민주 지음 / 1만5000원

2016년 개성공단이 폐쇄되기 전 저자가 1년간 개성공단 공장동에서 영양사로 일하며 만난 북한과 그곳 사람들 이야기가 담겨 있다. 저자는 기아 문제로 고통받는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일하기로 결심하고, 영양전문가가 되기 위한 공부의 길로 들어서게 된다.

매일경제 기사 바로보기

 

 

나는 개성공단으로 출근합니다 - 10점
김민주 지음/산지니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