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동네에 있던 가게는 어디로 갔을까

 

  어린 시절부터 다니던 교회 앞에는 우정슈퍼라는 작은 가게가 있었다. 초등학생이었던 나와 친구들은 예배만 마치면 그 곳으로 달려가 쌩(?)라면을 사서 부셔 먹곤 했다. 작은 크기에, 가게 안은 어두침침했지만, 그곳은 오랜 기간 우리에게 훌륭한 간식 조달처였다.

  그러다 교회 아래쪽에 큰 마트가 생겼다. 교회가 가파른 오르막길에 있어서 마트에 다녀오기가 쉽지는 않았지만, 사람들은 점점 교회 앞의 작은 가게 대신 마트로 발걸음을 옮겼다. 물론, 가장 큰 이유는 가격이었다. 마트를 갈 때면 슈퍼 아저씨의 눈치를 살피며, 조심스레 다녀오곤 했다. 마트 봉다리를 들고 올라오다가 우정슈퍼 주인아저씨를 마주치면 왠지 모를 죄송스러운 마음이 들었지만, 그간의 정이고 뭐고 마트의 저렴한 가격이 우리의 죄책감을 이기곤 했다. 얼마간의 시간이 흐르고, 우정슈퍼는 사라졌다. 주일마다 심심한 우리의 입을 책임졌던 그 슈퍼가 사라지고 한동안은 마음이 허전했다.

  중소상공인살리기운동 13년의 기록을 담은 골목상인 분투기를 편집하며, 사라진 우정슈퍼가 머릿속에 떠올랐다. 글을 읽으며 동네 슈퍼마켓 한 곳에 도매유통상인들도 연관이 되어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나의 가게가 사라지면 그 곳에 납품하던 도매업자도 거래처 하나를 잃게 되는 것이다. 슈퍼마켓 주인아저씨, 아주머니들은 어디로 갔을까. 동네 슈퍼마켓 거래처를 잃게 된 납품업자들은 또 어떻게 되었을까.

 

   『골목상인 분투기의 이정식 저자는 부산 해운대에서 소매점에 식품을 공급하던 납품업자였다. 그러던 중 2000년 해운대에 이마트가 들어오고, 6년 후 홈플러스 SSM(기업형 슈퍼마켓)이 입점하자 주변 지역 상인들이 엄청난 피해를 보게 된다. 평범한 중소상인이었던 저자는 이대로 가만히 당할 수만은 없다는 생각에 거리로 나섰다. 단식과 삭발, 거리 투쟁, 대형마트 앞 집회, 납품업체 차량 시위 등의 방법으로 철옹성 같은 대기업에 맞서 목소리를 냈다. 저자는, 우리가 뉴스에서 흔히 보는 그 일들을 13년간 해오고 있었다. 누군가는 말한다. 왜 꼭 저렇게까지 해야 하냐고. 이정식 저자의 글을 읽은 나는 이렇게 답하고 싶다. 그것밖에 할 수 있는 게 없었다고. 삭발을 해야, 단식을 해야 그제야 겨우 상인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주니, 중소상인들에게는 그것 말고는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

  원고를 읽으며 대형마트의 편리함을 몸소 누리고 있는 소비자로서 고민이 되는 시간이었다. 동네 상권의 유통 생태계가 대기업에 의해 얼마나 망가졌는지를 알게 되었지만, 일상에서 대형마트의 편리함과 가격의 유혹을 외면하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알게 되었으니 앞으로 모른 척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의식적으로라도 지역을 기반으로 한 마트와 슈퍼마켓, 전통시장으로 발걸음을 옮겨야겠다.

  크고, 싸고, 편리한 것만이 우리의 일상을 지배하지 않으면 좋겠다. 골목을, 지역 자본을, 작은 것을 지키기 위해 투쟁하는 사람들이 여전히 있다는 것을, 거대한 자본에 맥없이 모두가 굴복해버린 것은 아니라는 것을, 이 책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되길 기대한다.

 

| 글 강나래 산지니 편집부

*출판저널 514호 2019년 송년호에 실린 글입니다.

 

 

 

 

골목상인 분투기 - 10점
이정식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글동글봄 2020.01.02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본은 우리가 주인으로 살아가게 두지 않는 것 같아요. 작은 가게들이 많으면 그곳에 주인들이 살아가는데 대형마트가 들어서면 그곳에 주인들 대신 직원들이 들어서니까요. 그렇지만 또 그 직원들도 우리 이웃이고, 복잡한 문제지만. 중소상인들이 튼튼해지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