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산지니 인턴 김우철입니다. 


 저번에 포스팅했던 서평에 이어서 『나는 개성공단으로 출근합니다』의 저자 김민주 작가님과 인터뷰한 내용을 포스팅하고자 합니다.


직접 만나서 많은 대화들을 나누고 싶었지만, 김민주 작가님이 서울에 계셔 아쉽게 서면 인터뷰를 하게 되었습니다.



Q. 『나는 개성공단으로 출근합니다』를 출간에 있어서 특별히 기억나는 일이나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A.  출간한 지 20일도 안 되어서 2쇄를 찍게 되고, 또 서점의 북한 통일 관련 순위에서 4위까지  올라갔던 일이 너무 특별하고 신기 했던 거 같아요.



파주 도라산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사진(tbs)



Q.   김민주 작가님께서 직접 느낀 북한의 느낌은 어떠하였나요? (북한 건물, 지역의 분위기)


A.   개성공단의 건물은 다 남측식이라 남한의 공단지역과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개성공단 공업지구에 들어와 일하던 ‘북한사람들’ 외에는 지역 분위기를 느끼기 어려웠는데, 가끔 북한 사람들이 싸 오는 음식들에서 안 여기는 북한이구나 하는 것을 느꼈어요. 돼지 간볶음을 도시락 반찬으로 싸 온다든지, 김치에 고수 같은 것들을 넣을 때요.


Q.   북한에 가 보았을 때 생활 수준이나, 화장품과 같은 상품들이 남한의 70~80년대 때와 비슷하다고 하셨는데, 개성에서 근무하셨을 당시 스마트폰과 같은 개인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사람이 있었나요?

A.   네, 북한에도 손전화라고 해서 휴대폰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벨 소리를 직접 들은 적도 있고요, 하지만 원래 남북한 사람들 다 개성에는 휴대폰을 가지고 오지 못하게 되어 있어서, 벨 소리는 났는데 얼굴이 빨갛게 되어서는 끝까지 꺼내질 않더군요. 제가 안 볼 테니까 전화 받으라고 하자 “선생님 고개 돌리십시오. 보지 마십시오.” 하면서 전화를 받더군요.



Q.   개성에서 북한인들과 같이 일을 하는 등 북한과 관련된 경험이 많으신데 북한이 일반인들과 다르게 조금 특별하게 느껴지실 것 같습니다. 김민주 작가님에게 북한이란 어떤 존재로 다가오시는지요?

A.   특별히 북한이라는 나라를 생각한다기보다는 북한에서 지내는 보통 평범한 사람들에 대한 마음이 있는 것 같아요. 그 사람들에게 정말 자유가 있었으면, 스스로 선택하고 사고할 수 있는 많은 정보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Q.   저는 작가님이 리순희 성원이 총화를 받을까 봐 조장의 눈을 피해 다친 부위에 후시딘을 발라 주는 장면은 저에게 가장 애정을 느낀 장면이었습니다. 이처럼 본인이 느끼기에 가슴 따뜻해지고 훈훈한 베스트 에피소드를 하나 뽑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A.   말씀하신 그 약과 관련된 에피소드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우리가 아주 쉽게 구할 수 있는 간단한 진통제, 항생제 같은 것들이 없어 고생하는 사람들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아픕니다.


통일대교 사진(SBS 김학선 사진기자)

Q.   이것 말고도 책에 담지 못한 재미난 에피소드가 있나요? 있으시다면 하나만 얘기해 주세요!


A.   직원회식으로 개성의 BBQ치킨을 주문한 적이 있습니다. 다 함께 주방에 서서 마늘 양념치킨, 간장양념 치킨, 닭튀김 등을 먹었는데 처음 맛본 그분들이 눈이 땡 그래 지더군요. 너무 맛있어했는데, 조장이 “음음 느끼하다 에그” 하더군요. 그랬더니 다들 내려놓더군요. 이후에 치킨을 싹 다 싸서 세척실로 들어갔어요. 나눠서 싸가는 소리가 들렸고, 가족에게 맛보이고 싶었나보다 생각했어요.



Q.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에서 정착업무를 하셨고, 강연과 북한정착지원사무소 봉사 등의 활동을 하고 계시는데 북한 관련해서 진출하고 싶은 분야가 또 계신가요? 또한 강연은 주로 어떤 주제를 가지고 강연을 하시는 건가요?


A.    보통 제가 만났던 북한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다양한 시각으로 북한을 바라봐야 하는 부분에 대해 평화&통일 강연을 진행합니다. 그리고 북한의 각 지역에서 온 북한 이탈 주민들을 인터뷰해서 에세이를 내보면 어떨까 싶어요. 북한은 평양과 기타 도시의 생활 수준, 환경이 많이 차이가 나거든요. 각 지역의 특성마다 다른 사람들에 관한 내용을 써보고 싶어요. 기회가 된다면 조선족에 관련된 내용도 흥미가 있습니다.




Q.   통일되었을 때 반세기 이상 다른 이념으로 살아온 이유로 많은 사회적 문제, 갈등이 야기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미리 준비하면, 그 문제를 조금이나마 완화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렇다면 통일을 준비하거나 북한을 인식할 때 어떤 점을 주의하여야 할까요?


A.   참 많은 분이 내가 전문가라고 말씀하시는 거 같아요. 수많은 논문, 학자들이 한국에 있는데 북한에 한 번도 가본 적 없고, 탈북민 몇 사람 만나본 게 전부인 사람들이 먼저 한 사람들의 글, 논문들은 참고하고 인용해서 또 자료를 만들어 내는 것 같고요.  그 중에 진짜도 있고, 거품도 있을 텐데 구분할 수 있는 힘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그러려면 국내 자료도 공부해야 하겠지만, 외국에서(직접 북한에 들어가 연구하거나 생활한) 사람들의 연구자료 같은 것들도 보고, 북한에 살다 오신 분들의 목소리도 들어보고 교차 검증해서 흡수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예를 들어 통일이 되면 무조건 우리가 피해 본다는 의식들이 강한 것 같은데, 반드시 그렇지만도 않고 장기적으로 더욱 이득이 될 수 있다는 근거들도 있으니 다양한 시각으로 상황을 바라봐야 할 것 같아요.



Q.  개인적으로 정말 궁금해서 실례를 무릅쓰고 질문 하나만 하겠습니다 :) 남남북녀라는 말이 있는데 실제로 북에서도 남남북녀라는 말을 사용하는지, 또한 그런 말이 생길 만큼 북한 여성들의 외모가 아름다운지 궁금합니다 ^^


A.  잘 모르겠네요. 사실 그것도 우리가 가지고 있는 고정관념 중에 하나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세상을 흘러가고 사람은 움직이고 있어요. 냉면, 김치, 남남북녀 말고 새로운 시각으로 정서로 그들과 함께 공존할 수 있는 길을 찾아보면 어떨까요?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나는 개성공단으로 출근합니다 - 10점
김민주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디터날개 2020.01.22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의 불시착> 열혈 애청자로서 ㅎㅎㅎ
    책을 읽고 드라마를 보니 낯설지 않은 느낌도 들더라고요~
    북한이란 나라는 마치 장님이 코끼리를 만지듯 일부만 알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나는 개성공단으로 출근합니다>와 같은, 그곳을 직접 경험한 사람의 이야기가 북한을 바르고 정확하게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우철 씨 인터뷰 잘 봤어요^^

  2. 겨자나무 2020.02.22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대체 보통북한 사람들의 의식은(사고방식)은 어떨까 궁금하였는데 이책에서 조금은 알것같네요
    저들에게도 딴세상이 있다는걸 어떻게하면 깨닫게 할까요.
    작가의 안타까운 마음이 느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