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세기 마르크스 경제학 = 정성진 지음.

자본주의 체제 모순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마르크스 사상을 통해 포스트자본주의 대안을 모색했다.

경상대 경제학과 교수이자 계간 '마르크스주의 연구' 편집위원장인 저자는 역사적으로 사회주의가 실패했으나, 마르크스 경제학 외형을 확장하면 변혁 담론을 창출할 수 있다고 본다.

그는 자본주의가 심각한 위기에 처했음에도 끈질기게 존속한 이유로 1991년 소련·동유럽 체제 붕괴 이후 득세한 '자본주의 이외 대안 부재' 이데올로기를 꼽고 "이 이데올로기를 분쇄하려면 형평, 민주주의, 자율, 연대, 번영, 자기실현 등 인간적 가치의 기준에서 자본주의에 비해 더 나은 사회임을 입증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산지니. 310쪽. 2만5천원.

[연합뉴스 기사전문보기]


[시사저널기사전문보기]

21세기 마르크스 경제학

정성진 지음│산지니 펴냄│310쪽│2만5000원

‘하나의 유령이 유럽을 떠돌고 있다’로 시작하는 공산당 선언으로 상징되는 마르크스 경제학은 19세기 중반부터 세계를 흔들다가 1989년 소련의 해체와 더불어 흩어지는 듯했다. 그런데 글로벌 경제위기와 불평등 심화 등 자본주의 모순이 격화되면서, 관심이 되살아나고 있다. 국내 마르크스 연구 대가인 저자가 그 흐름을 재해석하고, 재구성한다.


■21세기 마르크스 경제학

경상대 경제학과 교수인 저자는 마르크스 경제학의 외연 확장, 21세기 자본주의 사회적 관계 분석을 통한 포스트자본주의 대안의 구체화를 주장한다. 마르크스와 페미니즘의 연대, 환경과 도시문제에 대한 마르크스주의적 접근, 포스트자본주의 참여계획경제 구상 등을 모색한다. 정성진 지음/산지니/310쪽/2만 5000원.

[부산일보 기사전문보기]


◇21세기 마르크스 경제학 = 오늘날 한국에서 자본주의 계급구조가 얼마나 고착되었고 그 모순이 얼마나 심화하고 있는지는 금수저, 흙수저, 헬조선이라는 신조어에서도 알 수 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진정한 마르크스주의자의 행동은 자유로운 개인들의 연합을 바탕으로 평등, 자율 등의 실현이라고 주장한다. 정성진 지음. 산지니 펴냄. 310쪽. 2만 5000원.

[경남도민일보 기사전문보기]


ⓒ금강일보

▲ 21세기 마르크스 경제학 = 정성진 지음.

자본주의 체제 모순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마르크스 사상을 통해 포스트자본주의 대안을 모색했다.

경상대 경제학과 교수이자 계간 ‘마르크스주의 연구’ 편집위원장인 저자는 역사적으로 사회주의가 실패했으나, 마르크스 경제학 외형을 확장하면 변혁 담론을 창출할 수 있다고 본다.

그는 자본주의가 심각한 위기에 처했음에도 끈질기게 존속한 이유로 1991년 소련·동유럽 체제 붕괴 이후 득세한 ‘자본주의 이외 대안 부재’ 이데올로기를 꼽고 “이 이데올로기를 분쇄하려면 형평, 민주주의, 자율, 연대, 번영, 자기실현 등 인간적 가치의 기준에서 자본주의에 비해 더 나은 사회임을 입증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산지니. 310쪽. 2만5000원.


[금강일보 기사전문보기]




21세기 마르크스 경제학 - 10점
정성진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예빈박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