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수걸의 글방

높이 날고 오래 버티는 산지니

by 산지니북 2011. 3. 15.


가장 높이 날고 가장 오래 버티는 산지니

산지니는 부산에서 2005년 2월에 설립한 지역출판사이다. 그동안 『사회생물학, 인간의 본성을 말하다』 『이야기를 걷다』 『습지와 인간』 등 국내서 100여 권과 『무중풍경』 『단절』 『하이재킹 아메리카』 등 번역서 20여 권을 출간하였으며, 20년의 역사를 가진 계간지 <오늘의 문예비평>을 2007년 봄호부터 2008년 겨울호까지 발간하였고, 2011년 봄호부터 다시 발간하고 있다.

산지니라는 출판사 명은 80년대 부산대학교 앞에 존재했던 사회과학 서점의 이름을 딴 것이다. ‘산지니’는 산속에서 자라 오랜 해를 묵은 매로서 가장 높이 날고 가장 오래 버티는 우리나라의 전통 매를 뜻하는 이름이다. 생후 1년이 안 된 매를 ‘보라매’라 이름하고 사람 손에 길들여진 매를 ‘수지니’라 하는 데 반해 산지니는 야생 그대로의 매를 말한다. 이렇게 전투적인 출판사 이름을 지은 것은 갈수록 힘들어지는 출판 환경 속에서, 훨씬 열악한 지역출판의 여건 속에서 오래 버티고자 하는 바람을 담은 것이다.

그 이름이 다소 낯선 까닭에 처음 듣는 이는 꼭 되묻곤 한다. 그럼 “백두산 할 때 , 지구 할 때 , 어머니 할 때 라고 대답해준다. 이름 덕분인지 한 번 들은 이는 꼭 기억을 해주고, 출판사는 창업 6년이 넘은 지금까지 꿋꿋하게 버티고 있다.

지금까지 문화관광부 우수도서로 선정된 책이 8종, 대한민국학술원 우수도서 2종, 문화예술위원회 우수문학도서 6종,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이달의 책 1종, 청소년도서 2종, 환경부 우수환경도서 3종, 영화진흥위원회 지원도서 1종 등 많은 책들이 우수도서로 평가를 받았는데, 지역에서 분투하는 출판사에 기꺼이 좋은 원고를 맡겨주신 여러 저자 분들과 응원해준 독자들 덕분이라 생각한다. 이는 출판사가 오래 버티는 데 큰 힘이 되었다.

- <출판저널> 2011년 3월호 '우리 출판사 브랜드'에 실린 글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