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출판사가 있는 곳은 해운대 센텀시티인데요. 
통유리로 된 고층 건물들이 여기저기 들어서 있는, 
어찌 보면 멋지고, 어찌 보면 삭막한 ㅠㅠ 회사들만 그득그득한 공간입니다. 

최근에 점심을 먹고 이 주변을 어슬렁거리다가 
신기한 광경을 목격했어요. 
원래 와인 가게가 하나 있었는데, 
새로운 와인 가게가 두 개나 더 생긴 거 있죠?

술알못인 저로서는 '맛집이나 하나 더 생길 것이지...'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지만... 말이죠.  
무튼 와인만 파는 와인 전문점이 두 개나 새로 생긴 걸 보니 
와인이 대세이긴 한가 보다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때마침 신문을 보니, 
코로나19로 혼술/홈술이 늘면서 와인 열풍이 불고 있다고 하네요!  
지난해 와인 수입액만 3700억 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찍었다고 해요. (oh~)  
특히나 와인 가격대가 낮아지면서 젊은 세대들이 와인 열풍에 한몫을 하고 있다고 하니 
흐음, 그 열풍에 다리라도 걸쳐봐야 할까요..?

https://www.hani.co.kr/arti/specialsection/esc_section/996842.html

 

[ESC] 일상으로 들어온 와인, 술 시장을 흔들다

코로나19로 혼술∙홈술 늘며 열풍지난해 수입액 3700억원 역대 최대대형마트서 맥주 매출 턱밑 추격고급 취향, 사치스런 이미지 탈피가격 내려가면서 젊은층도 가세

www.hani.co.kr

 

저희 집 옆 편의점에도 와인 코너가 있어요. 
꽤 종류도 많은데요. 
아 근데 아무리 들여다봐도 뭘 골라야 할지는 잘 모르겠더라고요 ㅎㅎㅎ 

언젠가 기념할 날이 생기면 그땐 아는 척 좀 하면서 와인을 골라보려 
사무실에 있는 와인 책을 살포시 뽑아와 봤습니다. (뭐든지 책으로 배우려는 직업병..)

바로 <와인의 정석>이라는 책입니다. 
한 권으로 끝내는 와인의 기초와 실전이라는 부제가 기대감을 갖게 하네요. 

와인은 공부하면서 마셔야만 알 수 있는 술이며, 그래야만 장복(長服)할 수 있고, 오래 마실 수 있어야만 참맛의 정점에 도달할 수가 있다. 그리고 그 참맛의 정점이란, 그 어떤 술도 흉내 낼 수 없는 고고한 향기와 맛, 즉 자연의 모든 향과 맛을 와인을 통해 얻을 수 있게 된다는 즐거움의 경지를 말한다. _<와인의 정석> 중에서

 

주말이네요! 

어제는 비가 왔지만, 오늘은 퇴근을 부르는 화창한 날씨입니다. 

퇴근하시면서 취향에 맞는 와인 한잔 어떠실까요?

그리고 와인을 더 알고 싶다면 

<와인의 정석>도 추천합니다 :)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08654257

 

와인의 정석

‘와인에 대한 모든 것’을 담고 있는 『와인의 정석』이 5년 만에 개정판으로 출간되었다. 와인 소비자가 가지는 와인에 대한 오해와 고정관념을 와인전문가인 저자가 정확한 와인 이론으로

www.aladin.co.kr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