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제드라마 교정지


다니자키 준이치로의 희곡집을 만들고 있습니다. 제목은 <문장의 희곡: 다니자키 준이치로의 레제드라마> 레제드라마는 무대 상연을 목적으로 쓰인 것이 아니라 독서를 하기 위한 용도로 쓰인 드라마를 말합니다. 읽기 위한 드라마 대본 같은 것이죠. 대화체로 되어 있어 원고 읽으면서 제가 자꾸 대사를 연기하고 있네요^^

산지니에서 나온 희곡집 세 권. 두 권은 문학나눔 도서로 선정되기도 했답니다.


'유럽과 미국에서는 극작가를 소설가보다 더 높게 평가하고 실제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들의 3분의 1은 극작가'라고 합니다. 그러나 한국문학에서 희곡은 비인기 장르입니다. 저희가 그동안 출간한 600여종 중에 소설, 에세이, 평론, 등 문학 관련 책이 200여권이고 그 중에 희곡이 3권입니다. 희곡을 쓰는 작가들이 많지 않고 쓰더라도 출간이 쉽지 않은 현실입니다. 

소설가로서 다니자키 준이치로는 유명하고 작품도 많이 소개되었지만 그가 쓴 희곡은 거의 미번역 상태입니다. 그래서 저희가 준비하고 있습니다. 극작가 다니자키 준이치로의 레제드라마 다섯 편. 기대해주세요~

인스타그램에 소개했더니 관심 댓글이 많이 달렸습니다. 두 개씩이나요^^

 

Posted by 아욱0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