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판일기

가을, 책에 취해볼까나

by 산지니북 2011. 9. 28.

가을은 축제의 계절.
먹거리, 볼거리, 문화 축제등 종류도 다양하지만 마음을 살찌우는 책축제도 많이 열립니다.

매년 가을, 홍대앞 거리에서 열리는 와우북페스티벌도 그중 하나인데요, 이번이 벌써 7년째라고 해요. 저희는 못가보는 대신 산지니 책 2종을 보냈습니다(흑. 이럴땐 부산에 사는게 쬐금 아쉽네요. 작년 요맘때에는 부산에서도 책축제가 열려서 책 팔고 사는 재미가 쏠쏠했는데요).

와우북페스티벌에 참가하는 책들.


『강수돌 교수의 나부터 마을혁명』과 『지하철을 탄 개미』는 재생지를 써서 만든 책이므로 거리도서전 중 특별히 녹색출판 캠페인 부스에 전시될 예정입니다.

'재생종이로 만든 책' 마크가 책 뒷면에 박혀 있습니다.
재생종이로 만들어 가볍습니다.


거리전의 왁자한 분위기도 즐기고 좋은 책들을 눈으로 보고 싸게 살 수 있는 것도 축제의 기쁨이죠.

저희 책 2종도 10% 할인가격으로 판답니다. 애걔. 겨우 10%. 이러는 분 계실지 모르겠네요. 하지만 아직 신간이라 그 이상 할인할 순 없습니다. 도서정가제는 지켜야 하니까요. 그리고 꼭 싼게 좋은것만은 아니랍니다.
글을 쓰는 저자와 책을 만드는 출판사로서는 독자가 지불하는 한권한권의 정당한 댓가가 또 다른 좋은 책을 만드는데  큰 힘이 되거든요.

녹색출판 참여도서를 구입하면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에서 특별 제작한 "재생종이 연필세트"도 선물한답니다.

신문재생지를 말아 만든 연필.
지난 가을 부산 시청에서 책축제할때 받은 건데 무지 잘써집니다.



와우북잔치(링크)는 10월1일~10월 3일까지 열린답니다.
서울 지역에 계신 분들은 꼭 한번 가보시길!

부디 오늘 서울로 보낸 책들이 새주인을 만나 이쁨 받고 제발 우리 곁으로 돌아오지 않기를 기대해봅니다.^^


관련글
2010/10/01 부산에서 열린 '가을 독서문화축제' 이야기
2011/08/31 『지난 10년, 놓쳐서는 안 될 아까운 책』 (3)
2011/07/11 세 번째 일기 - 결국, 여기는 사람 사는 세상(김곰치 작가를 만나다) (2)
2010/05/17 『강수돌 교수의 나부터 마을 혁명』
2009/07/29 [일기] 신안1리 마을 이장, 원고를 보내오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