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욱의 그림일기

동해선 센텀역 가는 길

by 아욱07 2022. 3. 8.

퇴근길. 동해선
열차 시간 맞추느라
앞만 보고 바쁘게 걷는데
옆에서 누가 말을 건다.
"나 여기 있다"
벚꽃 나오려면 
한참 멀었는데 여기
매화나무가 있었네
시계 보고 1초쯤 고민 후
결정했다. 7시 1분
열차를 놓치기로

2022년 3월 2일

'아욱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송동 산책  (0) 2022.06.16
동해선 센텀역 가는 길  (0) 2022.03.08
눈 오는 날 지리산에서 - 그림 일기  (3) 2022.01.25
출판사 식구들의 일용할 간식  (0) 2021.12.30
비오는 날 시민공원  (0) 2021.12.23
마스크 선물  (0) 2021.12.0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