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수준이 높은 다른 사람들은 그렇지 않겠지만, 저는 보통 소설집을 읽을 때 처음엔 의욕적으로 시작했다가 뒤로 갈수록 점점 더 독서 속도가 느려지고, 대충 읽고, 얼른 책을 덮어 버리고 싶은 욕망에 시달리곤 합니다. 그래서 소설집을 좋아하지 않는 것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소설집을 읽지 않는 것은 아닌데 그건 소설집을 읽지 않고 그냥 넘기기엔 단편 소설만의 묘미가 너무나도 크기 때문이지요. 짧지만 작가의 의식이 집약적으로 모여있는 단편 소설. 그 매력을 말입니다.


  출판사에서 인턴을 하면서 소설 근처에도 못 갔습니다. 편집장님께서 단편소설 교정보시는 것을 돕긴 했지만, 출판되어 나온 책들을 읽을 기회가 없었던 것이죠. 사회나, 정치 책을 읽을 기회밖에 없었어요. 그러다가 사장님이 소설집 두권을 하사해 주습니다. 한권은 정태규 소설가의 『길 위에서』이고, 다른 하나는 부산의 작가 28명이 콩트 분량의 소설을 모아 만든『부산을 쓴다』라는 소설집이었습니다. 사장님께서는 정태규 선생님의 작품을 중심으로 책을 한번 읽어보라고 권하셨습니다. 그리고 나는 책을 손에서 놓을 수 없게 되고 말았죠.

   전 평소에도 남자 소설가의 작품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여성 소설가의 작품도 물론 좋아하지만 왠지 모르게 남자 소설가의 작품에 끌리는 것은 내가 여자이기 때문...(쿨럭)은 아니겠고 뭔가 남자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세계의 새로움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번 소설을 읽으면서도 그런 기대를 갖고 읽게 되었습니다. 앞서 말했듯이 소설집 읽는 것을 조금 힘들어하는 나로서는 걱정과 함께 독서를 시작했으나 『길 위에서』에 모여 있는 소설들은 뒤로 갈수록,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깊은 소설가의 세계로 나를 끌어들였습니다. 거의 시에 가까운 서술의 기법이라든가, 특히 『부산을 쓴다』중「편지」는 정말 한편의 시와 같은 소설이었답니다.

   세월이 한참 흐르고 나면 살아 있는 사람의 마음속에서 망자의 기억은 마멸되어 갈 것이다. 그리고 마침내 망자는 잊혀질 것이다. 그래도 망자의 마음은 알게 모르게 살아 있는 사람의 마음에 지층처럼 쌓여 산 자의 마음을 이루고 그 산 자의 마음은 그 다음 사람의 마음에 다시 쌓여질 것이다. 저 아득한 옛날로부터 그렇게 쌓여온 마음들이 지금 이 시간을 살고 있는 우리네 마음을 이루고 있는 것이나 아닐는지. 그는 돌계단을 내려오며 그런 상념들을 떠올린다. (『길 위에서』중 「시간의 향기」, 본문 120~121쪽)

  하지만 소설가가 그렇게 서정적으로만 세계를 바라보고 나타내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독제 정치 하의 살벌하고 비인간적인 상황의 풍자도 살벌하게 나타나기도 합니다.

  “좋아. 당장 잡아들이고 놈들이 결성했다는 단체 이름도 하나 지어. 좀 과격하고 자극적인 이름으로 말이야. 그리고 반혁명파로 의심되는 엘리트 놈들 몇을 지도자급으로 만들어 넣어. 놈들을 잡아들이는 대로 언론에 대대적으로 알려. 최대의 반혁명적 간첩단 사건이라고 일면 톱으로 때려서 분위기를 조성해.”(『길 위에서』중 「감춰진 머리」, 본문 232~233쪽)


  최근 젊은 소설가들의 소설만을 편식하듯이 읽었던 나에게 역시 나이는 괜히 먹는 것이 아니고 ‘잘 쓰는 소설가는 세월이 흘러가는 것을 소설 속에 녹여 자신의 소설을 성장시키는 구나!’하는 작지만 엄청난 깨달음을 얻기도 했습니다.

  저는 시간 날 때 책을 읽으라고 권하지 않습니다. 다만 시간을 내어서 책을 읽어야 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저의 짧은 경험에 비추어 보면 시간 날 때 책을 읽겠다는 말은 읽지 않겠다는 말과 같은 말이더라고요. 이번에 한번 시간을 내어 소설집에 도전해 보시는 것이 어떨까요? 그 책이 제가 오늘 소개한 정태규 소설가의 『길 위에서』라면 더욱 좋고요 :-)

길위에서
카테고리 소설 > 한국소설
지은이 정태규 (산지니, 2007년)
상세보기

부산을쓴다
카테고리 소설 > 한국소설
지은이 정태규 (산지니, 2008년)
상세보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박변덕 2012.02.13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여자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난 그렇던데. 시간을 내서 책을 읽으라는 말이 참 따갑게 들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