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장마 탓에 후덥지근하고 끈끈하고, 점점 불쾌지수가 오르고 있는 듯합니다. 퇴근할 땐 땀을 흘리는 게 아니라 제가 땀이 된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어쨌든 이 장마가 끝나면 아주 뜨거운 여름이 찾아오겠죠? 아마 여성분들은 요즘 한창 여름 맞이 다이어트를 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 노력과 의지에 박수를 보내며, 오늘 제가 쓸 일기 내용은 "요리"입니다! (짝짝짝) 다이어트도 좋지만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구 중 하나인 식욕과 아아주 밀접한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해보도록 하죠!

  지금으로부터 오래전 먹거리가 별로 없던 시절에는 단순히 배를 채우는 데 급급해, 먹을 것이 떨어지면 나무껍데기나 풀뿌리를 죽으로 쒀서 먹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요즘은 연간 음식물 쓰레기 처리 비용이 약 15조원에 이른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로, 먹을 것들이 넘치고 있습니다. 그에 따라 음식의 맛과 모양에 대한 사람들의 욕구도 아주 커졌습니다. 바야흐로 요리의 시대라 부를 만큼 사람들의 요리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는 것입니다. 그 예시로 요리에 대한 프로그램이 많이 방송되고, 요리책도 그 종류와 양이 증가하는 추세이며, <역전!야매요리> 등과 같은 요리와 관련된 웹툰이 많은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네이버 웹툰 <역전!야매요리>

그녀(!)의 앞태가 궁금하시다면 네이버 토요웹툰으로 찾아가 보시라!

 

  이런 추세에 힘입어 제 취미가 요리가 된 것은 아니옵고, 이 이야기는 아주 먼 1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게 됩니다. 시작은 손으로 만들거나 그리는 것을 좋아하던 어린이가 단지 그 재료를 먹을 것으로 바꾼 것이었습니다. 처음엔 달걀 하나 깨는 것도, 껍질을 까는 일도, 칼질도 모든 게 서툴렀습니다. 볶음밥 한 번 하려면 재료 다듬는 데만 한 시간이 걸렸습니다.(그렇다고 지금도 썩 빠른 편은 아닙니다..) 그러다가 재료를 다듬고 기본적인 조리법에 능숙해지면서, 동생들에게 작품(?)을 평가받기 시작했고, 아무 말 없이 게눈 감추듯 먹어주는 최고의 평가에 중독되어 여태까지 요리를 사랑하고 있습니다. 훗날 결혼을 해서 미래의 남편과 아이들이 제가 한 음식을 맛있게 먹어주었으면 하는 소박한 꿈이 있습니다. 그래서 지금 남자친구에게 맛있게 먹을 것을 강요하고 있는지도요.^.^ (여러분, 이때 오해 말아야 할 것은 제 음식이 맛이 없어서가 아니라 이 남자가 음식을 즐길 줄을 모르는 겁니다! 음식은 오감으로 즐기는 건데 말이죠!)

  그럼 지금부터 제 작품들을 보시죠. 별로 맛 없어 보일 수도 있습니다. 자신이 없네요(..) 하지만 먹은 사람들은 죄다 맛있다고 했으니 실제 맛은 보장합니다!

 


 

작년에 차려드렸던 아버지 생신상입니다. 컨셉은 정갈함!

닭간장조림-카레-흔한 햄치즈토스트 순입니다.

여동생이 유독 닭고기를 좋아해서 닭을 이용한 요리를 많이 했어요.

 

꽃게 넣은 된장찌개입니당. 된장찌개는 마스터 단계에요! 단 뚝배기가 있어야...

닭부추간장조림입니당. 감자랑 떡이랑 완전 맛있었어요!

 

이 외에도 많지만 사진이 없네요...

 

  아직 자식은 한 명도 없는 미혼의 여성이지만 음식을 만들 때만큼은 엄마의 마음으로 만드는 게 신조입니다. 음식을 예쁘게 담는 데도 관심이 있는데 생각만큼 쉽지 않아요.

  이렇게 요리에 대해 예찬했지만, 싫은 점도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설거지죠. 요리해보신 분들이라면 절대 공감하실 듯합니다. 만약 지인 집에서 요리를 얻어 먹었다면 설거지로 보답하시길 바라면서 (굶주린 배를 움켜쥐고) 저는 이만.

  다음 주 인턴일기에서 뵙겠습니다!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