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시민도서관에서 2012년 원북원부산운동 1차 후보도서 10권을 선정하였습니다. 

 



1. 너같이 좋은 선물  - 박불케리아 (예담, 2011)

미사 반주로 시작해서 카네기홀에 서기까지 부산 소년의 집 아이들이 이뤄낸 기적의 오케스트라 이야기 




2. 두근두근 내 인생 - 김애란 (창비, 2011)

가장 어린 부모와 가장 늙은 자식의 청춘과 사랑에 대한 눈부신 이야기

 
 

3. 바람과 별의 집 - 김선미 (마고북스, 2008)

가족과 함께 한 열두 번의 야영 경험을 기록한 책


 
 

4. 부끄러움들 - 정영선 (낮은산, 2011)

이 시대 청소년들이 지니고 있는 가벼움과 무거움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장편소설



5. 북극곰은 걷고 싶다 - 남종영 (한겨레출판, 2009)

지구온난화로 바뀌고 있는 북극과 남극, 적도 등의 현장을 여행하고 취재한 환경에세이




6. 아무도 편지하지 않다 - 장은진 (문학동네, 2009)

눈먼 개와 모텔을 전전하는 남자 주인공의 이야기. 고독한 삶에 대한 묘한 아픔과 추억 속 한 켠의 슬픔을 보여주는 소설




7. 종이책 읽기를 권함 - 김무곤 (더숲, 2011)

어느 '책 바보'가 들려주는 '책 읽기'에 관한 책이자 '책 읽는 사람'에 관한 책. 책 읽기의 즐거움과 깨달음, 감동을 전한다.




8. 지하철을 탄 개미 - 김곰치 (산지니, 2011)

약자에 대한 사랑과 생명에 대한 옹호가 담긴 12편의 르포와 13편의 산문을 묶은 책



9. 철학이 필요한 시간 - 강신주 (사계절, 2011)

철학자들의 인문 고전을 통해 고민과 불안에 갇혀 있는 이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는 책



10. 할머니의사 청진기를 놓다 - 조병국 (삼성출판사, 2009)

6만 입양아의 주치의이자 엄마였던 홀트아동병원 조병국 원장의 50년 의료일기를 담은 책 







시민도서관 홈페이지가기



"원북원부산운동"이란 매년 한 권의 책을 선정하여 부산시민들에게 읽기를 권하는 운동입니다. 이를 통해 책읽기를 즐기는 분위기를 만들고, 토론문화를 확산하며, 문화예술프로그램의 장을 마련하는 것고자 하는 것이 이 운동의 취지입니다.

》관련글보기
  1. 2011/10/24 미국에서 '한 책 한 도시' 운동이 시작된 이유 
  2. 2011/10/21 '한 책 한 도시' 운동 
  3. 2011/09/23 '원 북 원 부산' 운동은 왜 하는가 (1)  


올해는 예년과는 다른 방식으로 "원북"을 선정하게 됩니다.

작년에는 도서관에서 5권의 후보도서를 발표했고, 그 5권에 시민들이 직접 투표하여 "원북"을 선정하였습니다.

하지만 올해에는 선정방식이 달라졌습니다. 시민의 직접투표가 아니라, 3단계에 걸쳐 점차적으로 선정하게 됩니다. 

후보도서 추천

(150 여권)

 

후보도서 10권 선정(1차)

 

후보도서 5권 선정(2차)

 

최종 원북  1권 선정(3차)

시민,

각계각층 

 

 

운영위원(40명)

실무추진단(30명)

 

 

각계 전문가

 1,000명

 

 

시민 및 각종단체 

71,030명 

   
지난주, 10권을 선정하여 발표한 것은 위의 두번째 단계까지 진행한 것이죠.

이번 선정된 10권을 1000명의 독서관련 단체 및 전문가에게 제공하여 독서릴레이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 1000명이 한 달간 직접 책을 읽고 5권을 선정하게 되는 것이죠. 이 5권은 3월 중순에 발표됩니다. 그리고 마지막 "원북"은 공공기관 및 관종별 도서관, 학교에서 추천된 투표인단이 직접 책을 읽고 투표합니다. 4월 하순쯤 최종발표가 나오게 됩니다.

이렇게 복잡하게 선정과정을 변경한 이유는 "실제로" 책을 읽은 사람들에게 투표권을 주기 위함이겠지요. 그리고 후보도서에 대한 관심도 더 오랫동안 지속시킴으로서, '독서를 즐기는 분위기를 만들고 독서붐을 일으키고자'하는 취지를 더욱 살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작년의 경우엔 도서관 로비에 게시판을 만들어서 스티커를 붙이는 방식으로 투표를 했다고 합니다. 그러니 책을 읽지 않고도 투표를 할 수 있었던 것이죠. 


'원북원부산운동'이 가지는 단점도 많이 있을 테지만, 많은 사람들이 "같은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된다는 점에서, 공동체적으로 큰 의미를 가진다고 생각합니다. 독서를 하더라도 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없다면 진정 독서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없으니까요. 나도 그 책 읽었다고 자랑하고(이게 가장 크죠^^), 내용에 대해 나름대로의 생각도 말하면서, 그렇게 부족하다고들하는 "소통"의 장을 조금이나마 만들 수 있으리라 기대해봅니다.

 
이번 뉴스가 우리 출판사에는 희소식입니다. 열 권 중에 한 권이 선정되었거든요. 김곰치 작가의『지하철을 탄 개미』는 12편의 르포와 13편의 산문이 실린 책입니다. 

이 책은 생명과 개발에 대해 집요하게 묻고 장삼이사의 아포리즘을 나르며 발바닥으로 뛰어다닌 결과물입니다. 최악의 기름유출 사고를 겪은 태안 주민들의 일상, 도시개발로 철거위기에 몰린 뉴타운 지구 한양주택 마을 사람들, 원폭피해자 2세로서 반핵·평화운동을 하다 2005년에 세상을 떠난 고(故) 김형율씨의 이야기 등, 오늘날 생명에 대한 글을 작가는 발바닥으로 써내려가고 있습니다. 지난해 후쿠시마 원전사고와 함께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에 대한 믿음도 모두 폭파되었는데요, 부산은 고리원자력발전소가 멀지 않습니다. 부산시민이 늦기 전에 생각해봐야 할 문제들이 이 책에 담겨있습니다. 개발이 우리의 배를 살찌울 것이란 믿음에 대해서도 이 책은 의문을 제기합니다. 부산에도 개발은 끊임없이 진행 중입니다. 아름다운 바다와 크고 작은 산 사이에 사람들이 모여 살고 있는 부산이라는 도시가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변해갈지, 혹은 변해가야 할지 그려보는 데 이 책은 중요한 화두를 던져줄 것이라 생각합니다.


》자세한 책소개
2011/02/09
 김곰치 르포 산문집 『지하철을 탄 개미』가 출간되었습니다  
 


새로 개편된 '원북원부산운동'을 통해, 최종 선정된 "원북"뿐만 아니라 다른 좋은 후보도서들도 함께 많이 읽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5권의 후보에 어떤 책이 들어갈지, 『지하철을 탄 개미』도 과연 들어갈 수 있을지 한 달동안 애타게 기다려봐야겠습니다.


 

지하철을 탄 개미 - 10점
김곰치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