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전복라면 편집자입니다.

 

오늘은 도쿄에서 날개짓하는 산지니를 소개합니다. 먼저 도쿄도서전부터 시작할까요? 서울국제도서전에 이어 도쿄도서전을 소개하게 되었는데요. 도쿄도서전에는 직접 참가하지 않았지만 어쩌다 보니 도서전 전문 편집자가 되어가고 있네요.

7월 3일 수요일부터 7월 6일 토요일까지 일본 도쿄 오다이바의 도쿄 빅사이트에서'2013 도쿄국제도서전' 이 열립니다. 표어는 <책으로 잇는 한일의 마음과 미래(本で結ぶ日韓のこころと未來)> 입니다.

자세한 전시 정보는 문화체육관광부 홈페이지로.
http://www.mcst.go.kr/web/notifyCourt/press/mctPressView.jsp?pSeq=12828

 

 

사진 출처는 부산일보.

 

한국은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도쿄도서전의 주빈국이 되었다고 해요. 이번 도서전에서는 한국출판사들의 비즈니스 공간인 ‘한국관’과 문화 홍보 공간인 ‘주제국관’을 운영합니다.

주제국관에서는 조선통신사부터 한류까지의 한일 문화교류를 재조명하는 ‘필담창화 일만 리(筆談唱和 一萬 里)’, 유네스코에 등재된 국내 세계기록유산을 소개하는 ‘한국의 세계기록유산’, 한일 양국에서 번역된 도서들을 소개하는 ‘한일출판교류전’, 한국의 아름다움을 담은 도서 100종을 전시하는 ‘한국의 미’ 등의 특별 전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합니다.

또한 한국관에서는 국내 출판사 및 관련 업체 27개사가 참가하여 현지 저작권 상담을 진행하며 13개사의 위탁도서도 함께 전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산지니에서는 조갑상 소설가의 장편소설 『밤의 눈』을 위탁 전시했습니다. 『밤의 눈』, 도쿄에서 오겡끼데스까?

 

 

 이제는 도쿄 E-book 엑스포입니다. 7월 4일부터 6일까지 도쿄도서전과 동일한 장소에서 개최됩니다. 주빈국은 역시 한국이고요.

보내온 브로슈어의 모습. 영문판과 일본판이 왔어요.

 

 

 

역시 자세한 정보는 여기서-http://www.ebooks-expo.jp/en/doc/BRC13/

산지니에서 출품한 책은 『늙은 소년의 아코디언』, 『부산을 맛보다』, 『서른에 떠난 세계일주』입니다.  특히 『부산을 맛보다』는 일본에서 번역 출판이 되었기 때문에 더 많은 관삼을 받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호롱불 킬 시간도 없이 일어난 일이라.”-『밤의 눈』(책소개)

 산지니 출판사의 1호 저작권 수출도서, 『부산을 맛보다』 (2)

마음껏 소년다울 수 있었던 그때! 『늙은 소년의 아코디언』

여행 후 남는 건 뭘까? - 윤유빈, <서른에 떠난 세계일주>(4)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해찬솔 2013.07.04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요 책이 좋아요>라는 올해의 독서 슬로건처럼 모두가 책을 좋아하고 즐기는 그날이 오길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