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하3

출판사들은 어떤 책 내놓을까? (교수신문) 혼탁한 한국사회 에두르며 자본주의 현실 겨냥한 책들 쏟아진다 지난호에서 갈무리-사이언스북스의 출판 예정 목록을 소개한 데 이어 이번호에서는 산지니-휴머니스트의 목록을 알아본다. 부산을 배경으로 인문사회 분야 저력 있는 책들을 출판하고 있는 산지니는 하반기에 공들인 책들을 내놓을 예정이다. 『한나 아렌트와 탈학습』(마리 루이즈 크노트)과 계급론의 대가인 사회학자 에릭 올린 라이트의 『계급 이해하기』, 그리고 그리스 문학을 통해 살펴본 향수와 방향제의 역사를 담은 『사포의 정원』(주세페 스퀼라체), 건축사학 분야에서 눈길을 끄는 『동중국해 문화권의 민가』(윤일이) 등이 목록에 올라 있다. 특히 『한나 아렌트와 탈학습』은, 전범 아이히만을 마주하고 혼란에 빠진 한나 아렌트가 이제까지 학습해온 사고의 틀을 벗어.. 2016. 5. 16.
언어·문화·풍경… '삼색 지중해' 만나다 (부산일보) 다양한 문명과 문화, 국가와 민족, 종교와 윤리가 공존하는 모자이크 형식의 복합문명 공간 지중해. 부산외대 지중해지역원 세 권의 도서 동시 출간 부산외대 지중해지역원은 지역학 연구의 대상으로 '지중해학(Mediterranean Studies)'을 사례별로 분석해 세 권의 책으로 동시에 냈다. 출판사는 부산 소재 '산지니'다. 알제리, 튀지니, 레바논 등을 중심으로 근대 이후 아랍어와 유럽어의 접촉 과정을 살펴보는 '지중해 언어의 만남'(윤용수, 최춘식 지음), 지중해 인접 국가의 다종 다양한 지리와 역사, 문화를 흥미롭게 망라한 '지중해 문화를 걷다'(부산외대 지중해지역원), 그리고 지중해 한가운데 자리 잡은 시칠리아 섬을 둘러보는 '시칠리아 풍경'(아서 스탠리 리그스 지음, 김희정 옮김)이 그것. 3권.. 2015. 7. 29.
문화와 문명의 공간 지중해- 지중해 총서 3종 출간!(책소개) 문화와 문명의 공간 지중해. 부산외국어대학교 지중해지역원(바로가기)은 국내 유일의 지중해지역 연구기관으로서, 지역학 연구의 대상으로 구체화한 ‘지중해학(Mediterranean Studies)’의 연구 성과인 세 권의 책을 동시 출간하였습니다. 지중해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이루어진 아랍과 유럽 간 교류를 흥미롭게 다룬 『지중해 다문화 문명: 분배와 융합의 역사』(김정하/산지니/1만 5천 원), 지중해권의 영화를 통해 다문화・다인종 시대를 맞이한 현 사회의 문제를 돌아보고 지중해권 영화들의 개별적 작품 읽기를 시도한 『지중해의 영화』(박은지/산지니/1만 5천 원), 중세 유럽인들의 삶을 통해 기독교적 맥락에서 교훈을 전하는 이야기들을 모은 『로마인 이야기: 중세 유럽의 설교 예화집』(찰스 스완 편저/장지연 .. 2014. 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