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쪽 두 벽면이 온통 유리로 되어 있어

산지니X공간은 벌써 여름

아직 5월 초인데 에어컨 틀려니

죄책감 든다

쫌만 더 버텨보자

그래도 기후 관련 책을 두 권이나 

냈는데...


2020년 5월 11일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올레길 여행 - 놀멍 쉬멍 그리멍  (6) 2020.06.23
산지니x공간은 벌써 여름  (0) 2020.05.30
점심 산책  (2) 2020.05.27
서영해 말레이시아어판  (0) 2020.05.21
부추빵  (3) 2020.05.15
6일 연휴 둘째날, 오늘은 뭐하지  (3) 2020.05.07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트레이드 마크인 로이드 안경과

준수한 정장 차림으로

언제 봐도 멋진 서영해 선생님!

2019년 저작권 수출 이후 올 5월쯤엔 

말레이시아어판 실물책을 볼 수 있을까 기대했는데

현지 패트리어트 출판사의 아크람 담당편집자가 전하길

코로나로 인쇄소가 휴업 중이란다

편집은 다 되었는데 인쇄를 못하고 있다니

우째 이런 일이!


2020년 5월 15일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지니x공간은 벌써 여름  (0) 2020.05.30
점심 산책  (2) 2020.05.27
서영해 말레이시아어판  (0) 2020.05.21
부추빵  (3) 2020.05.15
6일 연휴 둘째날, 오늘은 뭐하지  (3) 2020.05.07
조용한 센텀중 교정  (2) 2020.04.18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스크가 답답하고 숨쉬기도 힘들지만

좋은 점도 있다. 오늘 같이 바람 씨게 부는 날

얼굴이 덜 시렵다. 강바람이 미친 듯 불지만

나루공원에 산책하는 이들이 많이 늘었다.

#일상 #자유 이런 말들을 다시 생각해 본다.

코로나 덕분에 

코로나 때문에


2020년 3월 5일

점심 산책 중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용한 센텀중 교정  (2) 2020.04.18
출근길  (0) 2020.03.30
마스크하면 좋은 점  (3) 2020.03.07
중국은 이제 무현금사회  (0) 2019.05.24
망미동 - 부산동네산책  (3) 2019.04.26
협동조합 카페 이음  (2) 2019.03.23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eace21 2020.03.09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그제 화제가 되었던 대구 어느 어르신의 말도 떠오릅니다.
    "···모자 눌러쓰고 마스크로 얼굴 가리고 거지같이 나가도 누가 날 알아볼 리도 없고 부끄럽지도 않다···"
    마스크 해서 좋은 점을 생각해보지만, 마스크 대란 없이 평범하던 일상이 그리운, 감사한 요즘입니다.

  2. BlogIcon 에디터날개 2020.03.09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굴이 가려지는 거, 약간은 좋은 거 같기도 하고요 ㅎㅎㅎ 정말이지 몇 주 사이에 많은 것이 달라졌음을 실감합니다.

  3. BlogIcon 동글동글봄 2020.03.10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스크로 가려져서 그런지 다들 미남미녀로 보이더라구요ㅎㅎ



사십계단을 중심으로

위쪽은 동광동, 아래쪽은 중앙동

20대 첫 직장은 사십계단 아래에

두 번째 직장은 사십계단 위에 있었다.

주위에 인쇄소, 출력소, 금박집, 코팅집 등

인쇄 관련 업체가 모여 있어

하루에도 수없이 오르내리던 사십계단

그때는 미웠는데 지금은

추억이 되어 버렸다.


2018년 11월 7일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글동글봄 2018.12.26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사십계단 안 가본 지 꽤 되었네요. 언제나 가면 반갑고 아늑하죠

  2. 강이라 2019.01.04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일기 종종 올려 주세요.^^


출근해보니

책상 마다 놓여 있는 사과 봉지

왠 사과예요?

엄마가 밀양 사과라고 한 박스 보내주셨어요

혼자 먹기 너무 많아서요

들고 오느라 무거웠겠는데

몇일 동안 조금씩 날랐어요^^

SJ편집자 덕분에

오늘 비타민씨 과다 섭취!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구리 알  (3) 2018.03.20
타이페이 여행에 동행이 되어줄 카메라  (1) 2018.02.07
엄마가 보내주신 밀양 사과 한 박스  (1) 2018.01.27
글은 내 삶의 반성문  (2) 2017.08.24
업그레이드 된 아침 커피  (4) 2017.07.25
당근당근  (0) 2017.06.16
Posted by 와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8.01.30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가 보시면 안되겠네요;;; 더 보내주실까봐^^;;;

 

 

 

"올해는 옥수수 농사가 잘됐다며

아빠가 출판사 식구들과 나눠 먹으라고

싸주셨어요.^^"

 

 

오후 4시

뱃속이 출출한 시간

SJ편집자가 가져온 옥수수로

다함께 하모니카를 불었다.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온수 2016.07.29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래 가사 같네요^^ 하모니카 후후

  2. BlogIcon 별과우물 2016.07.29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히 맛있었어요! ㅎㅎ 온수편집자님도 함께 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