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전복라면 편집자입니다.

날씨가 슬금슬금 추워지고 있어요. 오늘은 사장님이 난로를 가져다주셨습니다. 저는 조만간 발열 슬리퍼를 사려고요.

오늘은  민망할 수 있는 이야기를 써도 좋다고 허락해 준 온수입니까 편집자에게 특별히 감사를 보냅니다. 그리고 용달달 씨, 보고 싶을 거여요.

 

53회 11월 저자와의 만남 :: 이규정 소설집 『치우』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