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는 경향>에 저희 출판사 편집부원의 글이 실렸네요.^^

어려서는 내게 공간만이 필요한 줄 알았다. 그러나 이제 공간보다 시간이다. 나만의 시간. 나 혼자 내 맘대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는 시간. 공간은커녕 그 시간 하나 얻기가 너무나 힘들었다. 왜? 나는 무엇보다 아이들 땜에. 어려서는 시간은 내게 얼마든지 주어졌고 돈은 그 필요성이 생기지 않았고, 어쩌면 돈이란 걸 아예 몰랐고 다만 내 공간, 내 방만이 필요했었다. 그러나 이제 내게는 방도 방이지만 돈이 필요하다. 아무리 혼자만의 공간이 주어진다 한들, 그곳이 도시의 뒷골목에 있는 소위 말하는 쪽방이라면 나는 그 공간 자체가 서러워서 배기지 못하리라. 더 이상 설움 타지 않으려면 돈이, 그리고 시간이 필요하다. 그렇게 되어버렸다. 공간만이 필요하던 시대는 무구하게 아름다웠다. 공간에 더해 시간을 필요로 하던 시대도 그래도 아직은 푸르렀다. 공간과 시간의 확보를 위해서는 돈이 필요하다는 인식선상에 올라섰을 때, 인간은 이미 더 이상 아름다운 시기를 한참 지난 것이다. 그러나 돈이 필요한 것은 명명백백한 사실인 것을. 공간을 꿈꾸던 시기. 그 공간은 어쩌면 사실이기보다 환상이었는지도 모른다. 공간은 얼마든지 꿈꾸어도 좋은 것이었다.(…) 시간은 꿈꾸기보다는 적극적으로 획득해야 한다. 시간을 따라잡다가 혹 우리는 공간을 잃어버릴 수도 있다. 공간속에서 헤매다가 자칫 시간에게 버림받을 수도 있다. -황인숙 외, 『나만의 공간』, 개마고원, 206~207쪽.



현대인들의 하루는 나만의 공간과 돈을 위하여 시간을 저당 잡히는 생활의 연속이다. 언젠가는 내 마음대로 쓸 시간을 꿈꾸며 경쟁사회에서 하루하루를 허덕이며 보낸다. 하지만 우리가 꿈꾸는 풍족한 나만의 시간은 결코 쉽게 오지 않는다. ‘언젠가는’이 아니라 지금 바로 이 순간 나만을 위한 시간과 공간을 만들어보자. 하루하루가 더 충만하고 행복할 것이다.


 

-경향신문(2010년 2월 18일)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