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서면에 있는 영광도서에서 정영선 소설가와 함께하는 월례 문학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발제는 허정 선생님이, 사회는 부산대학교 문재원 교수님이 맡아주셨습니다. 정영선 소설가가 가르치는 학생들도 왔더군요. 위 사진의 주인공들입니다. 여고생들이라 그런지 풋풋하지요?

 일찍 도착해서 토론회가 열렸던 장소를 훑어봤는데요. 벽면에 가득하게 그동안 이 곳에서 토론회나 강연회를 열었던 많은 문학인들의 사진이 있었습니다. 낯익은 얼굴들도 보였구요. '이 책을 쓴 사람이 이 사람이야?'하는 얼굴들도 있었습니다. 기분이 묘하더군요.

 시간이 좀 지나니 몇몇 작가분들이 찾아주셨어요. 정영선 소설가께서는 토론회가 시작되기 전에 저에게 "출판사에 책이 한가득 쌓여있는거 아니냐"며 "겁나서 못가겠다"며 농담을 하시면서 편하게 대해주셨습니다. 사실 처음가는 장소라서 꽤 어색했거든요 ^^

 토론회가 시작되고 본격적인 토론이 이어지기 전에 문재원 교수님은 『물의 시간』에 대해 "물을 삼키지도 뱉지도 못하는 상태같다"고 말씀하셨는데요, 이는 말을 삼키지도 뱉지도 못하는 '가볍지만은 않은 이야기'였다는 의미랍니다. 꽤 심오하지요. 

 문재원 교수님은 정영선 소설가께 "『물의 시간』은 정영선 소설가에게 어떤 존재입니까?"하고 질문을 하셨습니다. 조금 당황하시긴 했지만 "이 질문 나올 것 같아서 고민을 좀 해봤는데 이 책이 나온 지가 100일쯤 된 책입니다"하고 운을 떼셨지요.

 사람이 100일이 되면 무탈한 성장을 한다는 의미에서 축하를 하지만 책은 100일이 되면 기로에 서게 된답니다. 그러고 보니 그렇더군요. 아무생각없이 사봤던 책들이 가만보면 꽤 지속적으로 서점에 존재했기 때문에 판매가 됐던 것이었던거지요. 어찌됐든 『물의 시간』은 정영선 소설가에게 "제 자신에게 생기를 불어넣는 계기가 된" 존재입니다.


 허정 선생님은 학교 강의 때 보여주셨던 그 꼼꼼함을 여지없이 보여주셨는데요(비평 관련 강의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 학교에서 강의를 듣는 기분이더군요. 학생들을 위해 어려운 단어는 쉽게 풀어서 설명을 해주시기도 했습니다.

 토론회가 이어지는 동안에는 이런저런 질문과 답변이 오갔습니다. 그 중에 몇 가지를 적어보겠습니다.

문재원 교수 : 조선의 시간과 근대의 시간 사이에 제 3의 시간 혹은 그 외에 존재하는 시간에 대해서는 상정해 보지 않았는지?

정영선 소설가 : 우선 이 책은 시간에 대해 궁금해서 쓰기 시작했습니다. 30분 앞도 모르고 3초 전에 있던 과거를 찾을 수 없는 시간이 뭔지에 대해서 말이죠. 결국 시간은 정의할 수 없는 것이라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그래서 옳고 그름을 따지기 이전에 다양한 생각을 해보고자 하는 데서 시작한 것이지요. 이분법적으로 나눠서 해결될 문제는 아니였습니다.


경남여고 학생 : 물에 초점을 두고 시간을 이야기 한 이유는?
정영선 소설가 : 물이 길을 찾아가고 순서대로 흘러가는 것이 시간과 비슷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물은 여성을 상징하기도 하지요. 또한 물시계를 사용했던 조선을 의미하기 위해 물에 초점을 뒀습니다.


참석자 : 결정을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 실제로 결정이 존재하는 것인가?
정영선 소설가 : 결정은 상상력으로 만들어 낸 것입니다. 실제 역사에서 이미 죽은 인물인 명성황후를 역사대로 위험에 빠트리기 위한 장치였던 것입니다.
 

 토론회가 끝나고 이 날 참석해주신 많은 작가분들과 사진 촬영이 있었습니다 ^^ 꽤 많은 공부가 됐던 시간이었습니다. 허정 선생님이 저에게 주셨던 학점에 대해 곰곰히 생각하면서 속으로 조용히 수긍했던 하루이기도 했어요(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정영선 소설가의 다음 작품이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

관련글
명성황후는 고종을 사랑했을까 - 5월 저자와의 만남

물의 시간 - 10점
정영선 지음/산지니

'인턴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 29일 인턴 첫날  (0) 2010.07.29
블로그하는 기자 이야기  (0) 2010.07.21
정영선 소설가와 함께한 토론회  (3) 2010.07.15
임광명 기자를 만나다  (0) 2010.07.05
한번쯤 기억했으면......  (1) 2010.02.19
커피와 소설  (0) 2010.01.19
Posted by 비회원